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서 올해 전국 처음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환자 숨져

최종수정 2016.06.21 14:23 기사입력 2016.06.21 14:23

댓글쓰기

"야외 활동 때 진드기 물리지 않도록 주의"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전라남도는 지난 16일 순천에서 84세의 고령 여성이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에 감염돼 숨졌다고 21일 밝혔다.

이 여성은 지난달 여수에서 첫 환자 발생 이후 전남지역 두 번째 환자이자 올해 전국에서 처음으로 숨진 사례로 기록됐다. 뇌경색의 과거력이 있고 고혈압으로 투약 치료 중이었으며, 지난 7일부터 전신쇠약감과 식욕 부진으로 순천 소재 의료기관에서 진료받다가 상태가 나빠져 10일 전남대학교병원으로 옮겨 치료 받던 중 숨졌다.
전라남도 역학조사팀은 광주보건환경연구원에서 실시한 환자 혈청 유전자 검사 결과 SFTS바이러스가 검출돼 SFTS 감염으로 확진됐으나, 역학조사 시 진드기에 물린 자국이 없었고 거동이 불편해 병원 진료 이외 문 밖 출입을 거의 하지 않았는데도 바이러스가 검출됨에 따라 추가 정밀 역학조사를 질병관리본부와 함께 실시할 예정이다.

‘SFTS’는 바이러스에 감염된 진드기에 물려 감염되며 매개 진드기에 물리면 6∼14일의 잠복기를 거쳐 발열이나 소화기 증상(오심·구토·설사·식용 부진 등), 두통, 전신 근육 통증, 림프절 종창, 출혈증상, 신경계증상, 다발성 장기부전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현재까지 별도의 치료제나 백신이 없어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하는 것이 가장 확실한 예방법이다.

이에 따라 전라남도는 환자 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해 진드기 매개질환 예방수칙과 홍보전단 및 포스터 등을 배포하고 감염병 표본감시 의료기관 운영, 질병정보 모니터링 상시 운영, 역학조사반 운영, 하절기 집중 방역 활동을 강화하는 등 예방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이순석 전라남도 보건의료과장은 “야외활동을 하거나 농·축업에 종사하는 도민은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도록 긴 팔, 긴 바지, 양말 등을 착용하고 소매와 바지 끝을 단단히 여미고 진드기 기피제를 사용해야 한다”며 “야외 활동 후에는 밖에서 옷을 털어 세탁하고 샤워나 목욕을 하면서 머리카락이나 귀 주변 등에 진드기가 붙어 있는지 꼼꼼하게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진드기에 물렸거나 발열과 피로감, 식욕 저하, 설사, 출혈 증상, 감기 몸살 증상 등이 나타나면 즉시 보건소나 병·의원을 방문해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