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대 100’ 김원희, 오랜 MC경력에 “남편과 싸울 때도 진행, 정리 싹 해서 끝낸다”

최종수정 2016.06.21 11:28 기사입력 2016.06.21 11:28

댓글쓰기

1대 100 김원희 사진=KBS 제공

1대 100 김원희 사진=KBS 제공


[아시아경제 이종윤 인턴기자] 배우 김원희가 자신의 진행병에 대해 털어놨다.

김원희는 21일 방송되는 KBS 2TV 퀴즈 프로그램 '1대100'에서 1인으로 출연해 100인과 경쟁하며 5000만원의 상금에 도전한다.
이날 김원희는 MC 조우종이 'MC를 하다가 생긴 버릇이 있나'라고 묻자 "모임에 가서도 이야기가 늘어지는 꼴을 못 본다"며 "원활한 진행을 위해서 자꾸 참견을 하게 되고 늘어질 때도 차고 들어가게 된다"고 고백했다.

이어 "부모님 부부싸움하실 때도 방에서 나와서 참견하다가 혼났다. 지금도 남편이랑 싸울 때 내 위주로 진행한다"며 "남편이 두서 있게 말을 잘 못해서 더듬더듬할 때 '그래서, 이렇다는 거지?'하고 정리를 싹 해서 끝내버린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

한편 김원희가 도전한 '1대100'은 21일 오후 8시55분에 방송된다.
이종윤 인턴기자 yagub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