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도,농업정책자금 대출이자 1%만 내세요

최종수정 2016.06.13 14:19 기사입력 2016.06.13 14:19

댓글쓰기

"올해부터 별도 신청 없이 대출 실행만 해도 이자차액 지원"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전라남도는 농업인의 농업 경영비 경감을 위해 추진하는 농업정책자금 이자차액 지원사업을 개선, 올해부터는 별도의 신청 없이 금융기관에 대출 신청만 하면 지원이 가능토록 했다고 13일 밝혔다.

농업정책자금 이자차액 지원사업은 전라남도가 지난 2012년 전국 최초로 도입했다. 농협이나 산림조합에서 정부 정책자금을 이용한 농업인이 대출이자 1%를 부담하면 전라남도에서 나머지 이자를 최대 2%까지 3년간 지원해주는 사업이다.

지난해부터는 후계농업경영인 육성자금과 귀농인 농업창업자금까지 지원 대상을 확대했다.

그 결과 지금까지 사업 첫 해인 2012년 1천 741건을 지원한 이후 매년 신청이 6천여 건씩 늘어 2015년까지 총 3만 7천 472건에 86억 원을 지원했다.

특히 지난해까지는 이자 차액을 지원받기 위해 금융기관에서 대출을 받기 전에 시군에 사업 신청서를 제출해야 했는데 올해부터는 농협이나 산림조합에서 농업정책자금을 대출받은 농업인이라면 별도의 신청 없이 이자차액을 지원받도록 행정절차를 간소화했다.
전종화 전라남도 농림축산식품국장은 “이자차액 지원사업을 몰라서 지원받지 못한 농업인들이 없도록 제도를 개선했으므로 올해는 더 많은 분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농가 소득 향상과 농업인 편의를 위해 제도를 개선하고 새로운 사업들을 적극 발굴해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