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낙연 전남도지사,“섬 인권 침해 등 종합대책 마련해 추진”

최종수정 2016.06.13 10:57 기사입력 2016.06.13 10:57

댓글쓰기

이낙연 전남지사가 13일 도청 브리핑실에서 도내 섬에서 발생한 여교사 성폭행 사건과 관련해 기자회견하고 있다.  사진제공=전남도

이낙연 전남지사가 13일 도청 브리핑실에서 도내 섬에서 발생한 여교사 성폭행 사건과 관련해 기자회견하고 있다. 사진제공=전남도


"13일 신안 섬마을 참사 관련 기자회견"
“섬 주민 사과 받아주고 전남도 등 노력 이해해주길 부탁”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이낙연 전라남도지사는 13일 신안 섬마을 참사와 관련해 “섬의 취약성을 없애고, 특히 섬에서 인권 침해가 자행되지 않도록 중앙정부 및 교육청, 경찰청과 협의, 종합대책을 마련해 추진하겠다”며 국민들의 이해를 부탁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도청 브리핑룸에서 섬마을 참사에 관한 기자회견을 갖고 “차마 입에 담을 수도 없는 참담한 일이 신안군의 섬마을에서 저질러져 그동안 견디기 어려울 만큼 가슴 아프고 죄송스럽고 부끄러운 나날을 보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섬 주민들은 훨씬 더 가슴 아프고 죄송스럽고 부끄러운 마음으로 피해자와 국민들께 거듭 사과를 드리고 있고, 학교와 특히 여교사들은 2차, 3차 피해를 우려하며 세상의 분별을 호소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교육당국과 경찰당국이 피해자를 보호하고 가해자들을 체포해 법적 조치를 취하는 초기 대처 시기에 전남도가 나서기가 조심스러웠으나, 초기 대처가 어느 정도 마무리된 지난 주말 전남도는 교육청, 경찰청과 종합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실무협의를 시작했기에, 이제 말씀을 드린다”며 “피해자와 가족, 국민께 죄송스럽고 부끄럽다. 이번 일을 뼈아픈 교훈으로 삼아 섬에서의 인권 개선을 반드시 이뤄내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섬은 격리됐기 때문에 매력적이지만, 취약하다”며 “섬의 매력을 높이기 위한 ‘가고 싶은 섬’가꾸기는 흔들림 없이 지속하면서, 섬의 취약성을 없애기 위한 종합대책을 유관 당국과 함께 꼼꼼히 추진하고, 특히 섬에서 인권 침해가 자행되지 않도록 중앙정부 및 관련 당국과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또 “신안군은 전국에서 가장 많은 섬을 가지고 있지만, 안타깝게도 경찰서가 없어 지난해 전남경찰청과 함께 신안경찰서 신설을 중앙정부에 건의했으나, 마지막 단계에서 예산을 확보하지 못했다”며 “지난 주말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과 홍윤식 행정자치부장관께 전화로 간곡히 말씀드린 결과 두 분 모두 충분히 이해한 것으로 보여 내년에는 신안경찰서 신설이 이뤄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경찰서 신설이 과제의 전부는 아니므로 교육청, 경찰청과의 협의를 통해 인권 개선 종합대책을 마련하고 중앙정부와 함께 추진하겠다”면서 “가해자는 엄정하게 처벌하고, 피해자는 세심하게 보호해야 하며, 무고한 사람들에게 2차, 3차 피해가 번져서는 안 된다. 국민들께서 학교의 호소와 섬 주민들의 사과를 받아 주시고, 전남도 등의 노력을 이해해 주길 간절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