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마드리드에 4G+ 네트워크 깐다" 화웨이-보다폰 협력

최종수정 2016.06.13 09:36 기사입력 2016.06.13 09:36

댓글쓰기


화웨이, 보다폰과 협력해 '마드리드 테크 시티' 발표
레알 마드리드 경기장과 주요 시가지에 고속 4G+ 모바일 네트워크 구축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화웨이는 13일 글로벌 이동통신사 보다폰 스페인 지사와 함께 '마드리드 테크 시티' 계획을 발표했다. 마드리드 테크 시티는 양사간 협력 프로젝트로, 양사는 마드리드를 첨단 기술 도시로 전환한다는 계획이다.

테크 시티 프로젝트는 업계 파트너사들과 함께 도시 문제 해결 및 작업 효율을 개선하고, 더 나은 이동 통신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혁신적인 이동 통신 솔루션을 활용하는 것이 목적이다.

이번 마드리드 테크 시티 계획의 일환으로 마드리드 시민들은 이미 푸에르타 델 솔과 까야오 광장, 오페라에서 최대 600초당메가비트(Mbps)의 4G+ 모바일 네트워크 데이터 속도를 제공받고 있다. 곧 산타아나 광장에도 동일한 커버리지 속도가 제공될 예정이다. 레티로 공원에는 최첨단 액티브 안테나 솔루션이 적용됐다.

마드리드 중심부에 위치한 차마르틴 기차역에는 향상된 네트워크 용량 및 커버리지 영역 확장과 함께 실내 내비게이션, 사용자 맞춤 광고 서비스, 사용자 밀집 분포도 등 위치 기반 서비스가 제공될 계획이다.
레알 마드리드 홈구장인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는 클라우드 라디오 엑세스 네트워크(C-RAN)가 구축돼 경기를 관람하는 수천명의 팬들에게 고품질 4G 연결 및 고속 데이터 전송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근교 비센테 칼데론 경기장에는 4X4 다중 안테나 입·출력(MIMO) 기술을 통해 네트워크 용량과 다운로드 인덱스를 대폭 향상시켰다. 양측 구장 모두 전체 데이터 트래픽의 70%를 4G 네트워크로 수용하게 된다.

이번 테크 시티 프로젝트를 통해 마드리드 전역에서 지능형 주차지원 서비스 등 다양한 NB-IoT(Narrowband Internet of Things, 협대역 IoT) 솔루션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화웨이와 보다폰은 지난 4월 세계 최초로 'NB-IoT 오픈 랩(Lab)'을 구축한 바 있다. 통신사들의 NB-IoT 솔루션 상용화를 효과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기존 네트워크 장비뿐 아니라 통합 비즈니스 관리 플랫폼 및 통신 칩셋 등을 제공하고 있다.

양 차오빈 화웨이 무선 사업부 최고마케팅경영자(CMO)는 "화웨이와 보다폰은 공동 혁신을 위해 협력 관계를 성공적으로 구축했다"며 "앞으로 마드리드 테크 시티 프로젝트는 혁신적인 기술 성과를 통해 일상 생활의 질을 높여줄 것"이라고 밝혔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