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군 이지스함 여군, 여자 최초 '기능장' 됐다

최종수정 2016.06.13 06:35 기사입력 2016.06.13 06:35

댓글쓰기

해군이 2003년 10월부터 배출한 여군 부사관들 가운데 기능장을 취득한 것은 유중사가 처음이다. 장교나 부사관, 사병 등 여자 해군 전체를 통틀어 봐도 기능장을딴 첫 사례다. (사진제공=해군)

해군이 2003년 10월부터 배출한 여군 부사관들 가운데 기능장을 취득한 것은 유중사가 처음이다. 장교나 부사관, 사병 등 여자 해군 전체를 통틀어 봐도 기능장을딴 첫 사례다. (사진제공=해군)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우리 해군 이지스구축함의 정보통신체계를 담당하는 여군 부사관이 해군 여군 사상 처음으로 최고 수준의 국가기술자격인 '기능장'을 땄다.

해군은 13일 "7600t급 이지스구축함 율곡이이함의 전산부사관인 유지현(33) 중사가 지난달 말 통신설비 기능장 시험에 합격했다"고 밝혔다.

기능장은 기능계 국가기술자격으로는 가장 높은 등급으로, 특정 분야에서 최고 수준의 전문지식과 실무 경험을 갖춘 전문가에게 부여된다. 산업기사나 기능사를 취득한 다음 실무에서 5년 이상 종사하거나 9년 이상 관련 업무를 해야 기능장에 도전할 수 있다.

유 중사는 지난 3월 율곡이이함 네트워크 장비 운용 임무를 수행하던 중 고도의전문성이 필요하다고 생각해 기능장에 도전하기로 결심했다. 해군의 이지스구축함 2번함인 율곡이이함이 2010년 취역 이후 기능장 42명을 배출한 점도 유 중사가 기능장에 도전한 동기가 됐다.

함정이 출동하면 유 중사는 하루 8시간씩 당직을 맡고 남는 시간에 잠을 아껴 시험공부를 했다. 함정이 정박해 집으로 퇴근할 때는 초등학생과 유치원생 자녀를 재우고 밤늦도록 공부했다. 남편인 한덕수 상사도 해군 해난구조대(SSU) 요원이어서 유 중사의 육아 부담을 덜어주기 어려웠다.
유 중사는 학창 시절 항공기 승무원이 되고 싶어 부산 동주대 항공운항과에 입학했으나 예비역 해군 원사인 아버지의 권유로 2003년 해군의 첫 여군 부사관이 됐다. 해군 부사관이 될 때만 해도 통신설비 전문지식이 전혀 없었던 셈이다.

그러나 유 중사는 군수지원함 대청함, 구축함 문무대왕함, 해군작전사령부 정보통신대 등에서 통신설비 기술을 익히며 전문성을 쌓았다. 휴식 시간을 쪼개 열심히 공부하며 정보처리 산업기사를 포함한 자격증도 5개나 땄다.

유 중사는 "해군 부사관은 기능 분야 전문가로서 전투기술 향상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야 한다"며 "전문성과 기술력을 갖춘 정보통신 부사관으로서 부대 전투력에 기여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