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공간의 진화, 業의 변신]도서실부터 캠핑장까지…경계 허문 커피전문점

최종수정 2016.06.13 06:34 기사입력 2016.06.13 06:15

댓글쓰기

단순히 '음료만 팔던 곳'에서 '공간의 가치' 찾아

서울 시내 한 커피전문점에서 대학생들이 그룹 과제를 하고 있다.

서울 시내 한 커피전문점에서 대학생들이 그룹 과제를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지난 12일 서울 시내 한 대형커피전문점에서는 대학생 5~6명이 커피점 내 가장 넓은 테이블을 차지하고 그룹 과제를 하고 있었다. 이 커피점에는 단체 좌석뿐만 아니라 1인 좌석 곳곳에서도 토익책이나 신문을 꺼내놓고 공부하는 이들이 속속 보였다.

독일 유학 준비 중인 서모(27)씨는 일주일에 두 번씩 어학원에 다녀온 뒤에는 복습하기 위해 도서관보다 스타벅스를 찾곤한다. 서씨는 "학원가에 있는 커피점에는 비슷한 목적을 가진 이들이 많은데 주변 시선을 의식하게 되기 때문에 공부가 더 잘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커피전문점이 단순히 '음료를 마시는 곳'에서 '문화를 즐기는 장소'로 공간의 개념이 확대되고 있다. 불과 3~4년 전까지만 하더라도 4000원에 달하는 대형커피전문점의 커피가격에 대해 '과하다'고 얘기하는 부정적인 목소리가 훨씬 높았지만 최근에는 이 가격에는 '공간'에 대한 가치가 있다며 저가커피와는 다른 차별성을 논하는 수준까지 이르렀다. 커피전문점이 학생들에게는 도서관으로, 직장인들에게는 캠핑장으로까지 활용되며 공간이 진화하고 있다.

4000원짜리 커피 한 잔을 시켜놓고 2~3시간씩 자리를 지키고 있는 이들 때문에 커피전문점 입장에서는 손해가 아닐까. 그러나 커피점들은 "고객 충성도 측면에서 보면 이들은 굉장히 중요한 고객"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오히려 1인 좌석을 늘리고 조용히 학습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주는 곳도 있다.
엔제리너스커피는 카페에 앉아 책을 보거나 시험공부를 하는 고객이 많은 대학가 매장의 경우, 1인 고객용 테이블을 일반 매장에 비해 약 20% 늘리고 개별 전원 콘센트와 높은 칸막이를 갖춘 독서실 좌석을 다수 배치했다. 또한 기업이 많은 지역은 회의로 활용될 수 있는 별도 공간을 늘리고 다인석의 수는 줄였다. 노량진 학원가에는 24시간 운영하는 커피점이 생긴지 오래다. 이곳 탐앤탐스 매장에는 불철주야 시험 준비를 하는 이들을 쉽게 볼 수 있다.
[공간의 진화, 業의 변신]도서실부터 캠핑장까지…경계 허문 커피전문점

가을에는 캠핑장으로 바뀌는 커피점도 있다. 할리스커피는 젊은 이들이 많이 찾는 이태원점 등을 캠핑 콘셉트로 꾸미기도 했다. 옥상 야외 테라스 공간을 따뜻하고 이색적으로 즐길 수 있도록 별도 전실을 설치하고 잔디 느낌의 바닥으로 아늑한 분위기를 연출한 것. 뿐만 아니라 전실 내부에 캠핑 테이블, 캠핑의자, 통나무 스툴 등을 배치해 고객들이 아웃도어 캠핑 분위기를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바쁜 도심 속 일상에서 잠시 벗어나 여행을 온 듯한 설렘과 편안함을 고객들에게 제공하려고 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한 커피전문점 관계자는 "커피만 소비하려는 이들은 테이크아웃 저가커피를 찾고, 음료 외에 공간이 필요한 이들은 여전히 대형커피점을 찾는다"면서 "시장이 양분화되면서 커피점을 찾는 목적 또한 더욱 또렷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