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클릭 e종목]현성바이탈, 올해 건강기능식품 실적 개선 기대

최종수정 2016.05.29 09:00 기사입력 2016.05.29 09: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NH투자증권은 29일 천연 원료 기반 건강기능식품 제조업체인 에 대해 올해는 휴대용 수소수기 매출 확대와 건강기능식품의 반등을 기대해 볼만 하다고 밝혔다.

현성바이탈의 주력 제품은 균형생식환(식사보조용 효소제), 황찬고(항바이러스제) 등으로 이는 화학적 첨가제를 사용하지 않은 천연원료 기반의 건강기능식품이다. 네트워크 회사인 에이풀(구 세흥허브)을 통해 유통 캡티브 채널을 확보했다.
백준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건강기능식품은 올해 평년 수준으로 회복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지난해 환 제품이 부진했던 반면 액상 제품은 호실적을 기록했다. 나타시오, 그라비올라, 황찬고를 비롯한 액상 제품의 재구매율이 유지되고 있고 올해는 액상 신제품 출시로 실적 기여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현성바이탈은 지난해 수소수기 매출이 추가되면서 전체 매출액은 14.7% 증가한 258억원, 영업이익은 26.5% 늘어난 96억원을 기록했다. 올해 상반기에는 신제품인 휴대용 수소수기 출시로 추가 매출이 나올 것이란 기대를 받고 있다.

백 연구원은 "올해 매출액은 전년 대비 13.2% 늘어난 292억원, 영업이익은 9.4% 늘어난 105억원을 예상한다"며 "올해 휴대용 수소수기 매출 확대 및 건강기능식품 실적 개선이 관전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마트서 산 상추 봉지 속 '독사' 꿈틀…고향으로 돌려보낸 부부 마트서 산 상추 봉지 속 '독사' 꿈틀…고향으...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