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변호사협회 공보이사 “홍만표, 전현관 결탁해 사법권 팔아먹은 ‘매법노’”

최종수정 2016.05.27 16:04 기사입력 2016.05.27 11:20

댓글쓰기

변호사협회 공보이사 “홍만표, 전현관 결탁해 사법권 팔아먹은 ‘매법노’”

[아시아경제 손현진 인턴기자] 검사장 출신 홍만표 변호사(57·사법연수원 17기)가 27일 변호사법 위반과 탈세 혐의 등으로 조사받게 된 가운데 강신업 대한변호사협회 공보이사는 그를 '매법노'라고 비난했다.

강 이사는 27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홍만표 변호사를 두고 "국가 공권력을 팔아서 자기 배를 불린 사람"이라며 '매법노'라고 질책했다.
그는 '매법노'라는 표현에 대해 "국가 공권력이라는 것은 국민이 자력 구제권을 포기하고 대신 자기의 보호를 국가에 맡긴 것"이라며 "그런데 그 공권력, 다시 말해 지위와 관직 이것들을 팔아가지고 사적 이익이라든지 사적 이해관계에 의해서 대의를 저버린 사람"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사법권이라는 것은 국민이 준 권력"이라며 "이것을 자신의 이익을 위해서 또는 관계자들의 이익을 위해서 팔았다는 것은 국민에 대한 배신이고 임명권자에 대한 배신이고 나아가서는 역사에 대한 배신이다"라고 분노를 표했다.

그러면서 "매국노와 마찬가지로 매법노라고 불릴 수 있겠다는 생각"이라 덧붙였다.
그는 또 홍 변호사가 검사장을 그만둔 지 5년 만에 13억원에서 100억원대 재산을 형성한 것에 대해서 "현관들과 부정한 결탁과 부정한 방법으로 수임을 하지 않고는 절대 벌어들일 수 없는 돈이라 단정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변호사라는 직업은 면기난부(免飢難富)"라며 "면기(免飢), 기근은 면할 수 있으나 난부(難富), 부자가 되기는 어렵다"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어 "변호사라는 직업은 기본적으로 인권옹호와 사회정의 실현을 해야 하는 막중한 임무가 있기 때문에 상인과 많이 다르다"며 "이렇게 돈을 벌었다는 것은 결국 비리, 범죄행위를 하지 않고는 (가능하다고) 볼 수가 없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검찰은 정운호 네이처리퍼블릭 대표의 전방위 로비 의혹, 이른바 '정운호 게이트'에 연루된 홍 변호사가 미신고 수임료를 부동산 투자에 사용하면서 수십억대의 탈세를 저지르고 변호사를 위반한 혐의로 이날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손현진 인턴기자 free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