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실감현장]계파정치, 호칭만 없앤다고 해결될까

최종수정 2016.05.24 11:14 기사입력 2016.05.24 11:14

댓글쓰기

[김해(경남)=아시아경제 홍유라 기자] "이제는 친노(친노무현)라는 말로 그 분(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현실정치에 끌어들이지 말아주셨으면 한다." 23일 노 전 대통령 7주기 추도식에서의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말이다. 바로 전날인 22일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친박(친박근혜), 비박(비박근혜)이라는 용어를 쓰지 말아달라"고 언론에 공식 요청했다.

여야의 전·현직 지도부가 앞 다퉈 '계파정치'에 대한 환멸감을 호소하고 나섰다. 계파정치의 문제점을 단순히 지적한 수준을 넘는 것이다. 문 전 대표는 정치 입문 때부터 친노의 굴레에 갇혀 지금까지도 빠져나오지 못하고 있다. 정 원내대표는 당내 계파 갈등으로 고립무원인 상황이다. 답답한 심정이 이해할만 하다.
계파의 존재와 이로 인한 노고엔 여야가 따로 없다. 최근 여당은 지도부 공백 사태가 길어지고 있다. 계파 갈등 때문이다. 친박에선 '비대위 전면 교체'와 '조기 전당대회' 등을 내세우지만, 비박은 뚜렷한 대응은 하지 않고 있다. 정 원내대표는 24일 출근길에서 기자들과 만나 "중도의 길은 고속도로 중앙선에 서 있는 것만큼 위험하다"고 토로했다.

야당 상황도 그리 녹록치 않다. 노 전 대통령의 추도식이 열린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에선 '야권 분열', 그 민낯이 고스란히 노출됐다. 친노 지지자들은 안철수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를 향해 욕설을 쏟아냈다. '물러가라' '배신자' '양아치 같은 놈' 등의 고함이 여기저기서 날아들었다. 굳은 표정의 안 대표는 황급히 자리를 떠야했다. 경호원들 손엔 땡볕의 날씨에도 장우산이 들려있었다. 혹여나 날아 들어올 물세례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서였다.

4·13 총선 이후 너나 할 것 없이 부쩍 '협치(協治)'를 강조한다. 하지만 정치권은 달라진 게 없다. 여전히 같은 당과 진영에서도 계파가 다르면 서로를 '선과 악'으로 규정짓고 비난한다. 그런 이들이 협력해서 정치를 하겠다고 하니 국민들이 믿지 않는다. 호랑이와 사자가 사이좋게 노는 모습을 기대하는게 더 현실적일까?
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