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승준 아버지 “美시민권 취득 내가 설득…군입대 막아” 눈물로 사죄

최종수정 2016.05.24 08:37 기사입력 2016.05.24 08:37

댓글쓰기

유승준. 사진=아프리카TV 방송 캡처

유승준. 사진=아프리카TV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손현진 인턴기자] 가수 유승준이 미국 LA 총영사관에 제기한 한국 비자 발급거부 취소 소송이 열린 법정에서 유승준의 부친은 눈물로 용서를 빌었다.

2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행정법원에서는 유승준이 LA 총영사관 총영사에 제기한 사증발급거부 취소 소송에 대한 세번째 변론기일이 열렸다.

이날 법정에는 유승준의 부친이 증인으로 출석했다. 그는 아들의 미국 시민권 취득은 병역 기피와는 관련이 없으며, 자신이 설득한 결과라고 주장했다.

유승준의 아버지는 "당시 유승준은 텔레비전만 틀면 나올 정도로 스케줄이 많았다. 그 때문에 오히려 군대에 가고 싶어 했다. 내가 아들을 설득해서 이런 상황까지 오게 됐다"고 털어놨다.

그는 "모든 게 내가 저지른 일이다. 그래서 유승준이 시민권 취득에 필요한 사인을 하고 관련 절차들을 밟았던 거다. '나중에 군대 가고 안가고는 네 마음이다'라고 설명하면서 진행했던 것"이라며 자신의 잘못임을 재차 주장했다.
유승준 아버지는 이어 "아들은 아버지의 말에 순종해 줬다. 이 세상에 모든 사람이 욕해도 나에겐 자랑스러운 자식"이라고 덧붙였다.

재판부에게는 유승준이 왜 갑자기 미국 시민권을 취득하게 됐는지에 대한 이유와 시민권 취득에 유승준이 지속적으로 개입했었는지가 중요한 문제였다. 유승준이 시민권 취득에 이전부터 개입했다면 병역 기피 의도가 있었다고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유승준은 병역 기피 논란에 휩싸인 끝에 2002년 인천공항에서 입국이 거부된 후 13년째 한국 땅을 밟지 못하고 있다. 이후 LA 총영사관에 재외동포에게 발급되는 F-4 비자를 신청했지만 거부당하자 소송을 냈다.

손현진 인턴기자 free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