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위안부 할머니들 '광명동굴·라스코동굴벽화展' 관람

최종수정 2016.05.24 07:38 기사입력 2016.05.24 07:38

댓글쓰기

광명동굴을 찾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라스코동굴벽화 전시회가 열리는 전시관에서 안내자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광명동굴을 찾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라스코동굴벽화 전시회가 열리는 전시관에서 안내자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아시아경제(광명)=이영규 기자] 양기대 광명시장의 초청으로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에 거주하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 2명과 나눔의 집 관계자들이 23일 평화의 소녀상이 세워져 있는 광명동굴을 방문해 프랑스 라스코동굴벽화 국제순회 광명동굴전을 관람하는 등 뜻 깊은 시간을 가졌다.

광명시 초청으로 네 번째 광명을 방문한 박옥선(93), 하점연(95) 할머니들은 지난해 시민들의 성금으로 조성된 '광명 평화의 소녀상'과 새로 설치된 소녀상 설명문 앞에서 옛 기억을 회상하는 듯 잠시 발걸음을 멈추기도 했다. 이어 두 할머니는 라스코동굴벽화 전시관으로 이동해 안내자로부터 생동감 넘치는 작품 하나하나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박옥선 할머니는 "나날이 새로운 모습으로 변하는 광명동굴을 많은 사람들이 찾고 있는데 후손들은 꼭 역사의 주인으로 성장해 아픈 세월이 없길 바란다"며 "동굴에서의 점심은 마치 외국에 온 듯 황홀하고 너무 맛있다. 우리에게 꾸준한 관심을 가지고 융숭한 환대를 해주는 양기대 광명시장의 마음을 잊지 못할 것"이라고 눈시울을 붉혔다.

양기대 시장은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부모님을 모시는 마음으로 할머니들을 모셨는데, 할머니들이 기뻐하는 모습을 보니 가슴이 아리다"며 "지속적으로 할머니들에 대한 관심과 지원을 이어가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양 시장은 지난 2월 영화 귀향 시사회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 문제의 제대로 된 해결을 촉구하는 차원에서 동굴입장료 수익금 중 1%를 할머니들을 위해 쓰겠다"고 밝혔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