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기청·휴맥스, 50억 규모 중기 지원 펀드 조성

최종수정 2016.05.23 12:00 기사입력 2016.05.23 12:00

댓글쓰기

사진 왼쪽부터 김태훈 휴맥스 대표이사, 주영섭 중소기업청장, 김형호 대-중소기업협력재단 사무총장

사진 왼쪽부터 김태훈 휴맥스 대표이사, 주영섭 중소기업청장, 김형호 대-중소기업협력재단 사무총장


민관 공동투자 기술개발 협력펀드 조성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중소기업청과 휴맥스는 23일 경기도 분당 휴맥스 본사에서 50억원 규모의 민관공동투자 기술개발 협력펀드 협약식을 체결했다. 이번 펀드는 중소기업의 기술개발과 안정적 판로 확보를 지원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이날 협약식에는 주영섭 중소기업청장, 김태훈 휴맥스 대표이사, 김형호 대중소기업협력재단 사무총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양측은 전기, 전자 분야 중소기업들에 대한 혁신적 기술개발과 안정적 판로를 동시에 지원할 필요가 있다는 데 뜻을 모으고 협력펀드를 조성했다.

향후 양측은 휴맥스와 중소기업이 함께 기술개발 할 수 있는 과제들을 중점적으로 발굴, 지원할 계획이다. 투자기업인 휴맥스는 중소기업이 기술개발에 성공할 경우, 개발제품을 3년간 자발적으로 구매하게 된다.

주영섭 청장은 “중견기업의 경험과 노하우를 중소, 벤처기업의 혁신기술과 도전정신에 접목해 중소-중견기업 간 기술협력 산업생태계가 구축된다면, 국가 경쟁력의 큰 자산이 될 것”이라며 “중견기업과 중소, 벤처기업은 서로를 진정한 윈윈 파트너로 인식하고 상생과 동반성장 문화를 정착시키는 데 적극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민관공동투자 기술개발 협력펀드는 정부와 투자기업(대·중견기업, 공공기관)이 1대1 매칭을 통해 펀드를 조성하여 중소기업의 기술개발에 투자한 후, 성공한 개발제품을 투자기업이 구매하는 조건으로 운영된다. 이번 협약으로 민관공동투자 기술개발 협력펀드 조성규모는 7064억원으로 확대됐다.

한편 중소기업청은 휴대폰 부품 등을 생산하는 월드클래스 300 기업인 이엘케이와 오는 27일 50억원의 협력펀드도 신규조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