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기청-문화재청, 대중명품 생산 지원 한다

최종수정 2016.05.18 12:00 기사입력 2016.05.18 12:00

댓글쓰기

숙련기술인과 무형문화재가 만나 대중명품(Masstige) 생산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중소기업청은 문화재청과 대중명품(Masstige) 생산 및 전통문화 사업화 등 신사업분야를 창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18일 서울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측은 전통문화(공예기술, 전통디자인 등)의 현대화를 통한 신제품 개발 및 사업화를 위해 숙련기술인과 무형문화재 전승자 간 협업생태계 구축에 협력하기로 했다.

중기청과 문화재청은 숙련기술기반의 소상공인들이 전통기술 및 지식을 보유한 무형문화재 전승자와의 협업을 통해 대중명품(Masstige)의 다품종 소량 생산이 가능한 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문화재청의 무형문화재 전승자와 숙련기술인 간 협업 진행시제품개발 및 판로개척 자금을 지원한다.

중기청은 유통채널(아임쇼핑·정책매장 등)을 활용해 주문제작 상품시장 기반을 구축하고 소상공인특화센터와 무형문화재를 매칭해 기술전수교육과 디자인기술 사업화 프로그램을 추진한다.
또한 전통문화의 대중화 및 활성화 차원에서 무형문화재 전통기술 전승자 중 창업 희망자에 대해서는 중기청의 창업 및 사업화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할 계획이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