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G7 공동선언문, 북핵ㆍ미사일 '가장 강한 표현'으로 비난

최종수정 2016.05.22 11:19 기사입력 2016.05.22 11:1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미란 기자] 오는 26~27일 일본 미에(三重)현 이세시마(伊勢志摩)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채택하는 공동선언문에 북한의 핵실험 및 미사일 발사에 대해 강력히 비난하는 표현이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22일 이번 G7 정상회의 공동선언문에 "북한이 올 들어 실시한 핵실험 및 미사일 발사를 '가장 강한 표현으로 비난한다'"는 표현이 명기된다.
신문은 올해 대북 비난 강도가 한층 높아지며, 선언문에서 차지하는 분량도 늘어난다고 신문은 전했다.

지난해 독일 바이에른주 크륀 지역에서 열린 G7 정상회의 공동선언문에서는 북한에 대해 "지속적인 핵·탄도미사일 개발, 인권침해와 외국민 납치를 강하게 비난한다"는 내용만이 포함됐다.

노미란 기자 asiar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