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47세男·93세女 로맨스 화제…여느 커플처럼 스킨쉽도?

최종수정 2016.05.22 00:00 기사입력 2016.05.22 00:00

댓글쓰기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 사진= 아시아경제 DB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 사진= 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김원유 인턴기자] 47세 남성과 93세 여성 사이의 로맨스가 눈길을 끌고 있다.

21일 중국 망이신문(網易新聞)에 따르면 광시자치구 허산시에 사는 멍펑빈(蒙風兵·47) 씨와 탄구이수(담귀숙·여·93) 씨는 열애를 하고 있다. 나이 차는 무려 46살.

두 사람은 2014년 탄 할머니가 양로원을 떠나 멍 씨가 사는 아파트로 이사 오면서 처음 만났다. 멍 씨는 이웃집에 사는 탄 할머니가 녹내장으로 고생하는 것을 보고 도움을 주다가 할머니의 명량한 모습에 호감을 느낀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1년 전부터 연인 사이가 됐고, 매일 산책을 하며 일반적인 커플처럼 스킨십도 한다. 지난 1월 탄 할머니가 감기에 걸려 병원에 입원했을 때 멍 씨는 그녀의 곁을 지키며 극진히 간호했다.

한편 탄할머니는 "멍 씨가 연인에게 하듯이 사랑과 친절을 보여서 부끄러움과 고마움을 함께 느꼈다"고 말했다.
김원유 인턴기자 rladnjsdb@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