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익수 감독 "선수들 경기 감각에 미흡한 부분 있었다"

최종수정 2016.05.18 22:56 기사입력 2016.05.18 22:56

댓글쓰기

안익수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안익수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수원=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19세 이하 축구대표팀 안익수 감독이 선수들의 경기감각이 떨어져 있다며 우려했다.

대표팀은 18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6 JS 수원컵 19세 이하 국제축구대회 1차전 경기에서 브라질과 1-1로 비겼다.

전반 이른 시간에 선제골을 내줬지만 한찬희(전남)의 동점골로 1-1 무승부를 거둘 수 있었다. 후반 막바지에 선수들이 잇달아 근육 경련을 호소하며 쓰러져 체력 문제 대한 우려를 샀다. 이틀 뒤에 바로 해야 하는 프랑스와의 2차전을 앞두고 경기 감각과 체력을 해결해야 한다.

안익수 감독은 이에 대해 "근육경련은 그동안 출전 시간이 적은 것에 따른 오버 현상이다. 한찬희는 프로에 입단해서 교체로 한 경기 뛰었고 우찬양은 R리그에서 5개월 동안 1분도 뛰지 못했다. 김시우도 오늘 5개월 만에 처음으로 경기를 소화했다. 선수들의 컨디션 조절에 미흡한 부분이 있다"고 했다.

브라질과의 경기 내용에 대해서는 "독일에서 한 좋은 경험을 토대로 미흡했던 점들과 보완해야 되는 부분들에 대해 많이 고민을 했었는데 오늘 도전적이고 수행능력에 대해서 노력을 기울였다는 점에 대해서 선수들에게 감사한 생각을 갖고 있다"고 했다.
이어 "수비는 상대의 공격적인 능력이 좋은 선수들을 상대로 전방 압박으로 미리 차단하려고 했는데 만족스럽지 않았지만 나름대로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고 생각한다. 공격 쪽 선수들은 경기 감각을 더 끌어올려야 한다. 고민이 된다"고 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