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스즈키車 "연비부정 사죄"…16개 전차종 210만대 부정테스트(종합)

최종수정 2016.05.18 17:27 기사입력 2016.05.18 17:2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일본 스즈키자동차는 18일 자사가 현재 일본 내에서 판매 중인 16개 전 차종의 210만대에 걸쳐 부적절한 방법의 연비 테스트를 실시했다고 발표하며 사죄했다.

18일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스즈키자동차는 풍속의 영향을 받지않는 터널에서 연비를 측정했다.

스즈키 오사무(鈴木修) 회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결과적으로 (법령에) 정해진측정 방법을 사용하지 않았다"며 "깊이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스즈키는 2010년부터 일본 내에서 생산한 자사의 전 16개 차종 총 210만대에 이같은 문제가 있었다고 밝혔다. 다만 해외 판매분에 대해서는 문제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또 연비 자체를 위조하는 것과 같은 불법 행위는 없었다면서 검증한 결과 각 차종의 연비를 수정할 필요는 없었다고 밝혔다.
경차를 주력으로 하는 스즈키는 경쟁사인 다이하쓰공업과 치열한 연비 경쟁을 벌여왔다. 작년 경차 부문 신차 판매 대수는 다이하쓰가 60만8772대로 1위였고, 스즈키는 55만 9704대로 2위에 자리했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