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정호, ATL전 5타수 1안타…박병호 무안타(종합)

최종수정 2016.05.18 11:59 기사입력 2016.05.18 11:59

댓글쓰기

강정호 [사진=피츠버그 파이어리츠 공식 페이스북]

강정호 [사진=피츠버그 파이어리츠 공식 페이스북]


[아시아경제 김세영 기자] 강정호(29·피츠버그 파이어리츠)가 두 경기 연속 안타와 타점을 추가했다.

강정호는 18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니아주 피츠버그 PNC파크에서 열린 2016 메이저리그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홈경기에 4번 3루수로 선발 출장해 5타수 1안타 1타점 1득점을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종전 0.292에서 0.276로 떨어졌다.

이날 경기는 강정호가 부상 복귀 후 치른 시즌 첫 홈경기였다. 강정호는 0-0이던 1회말 1사 2, 3루에서 3루수 앞 땅볼을 때렸지만 3루수 고든 베컴이 홈으로 송구하는 사이 진루에 성공했다. 3루 주자 제이소도 득점을 올리면서 타점을 추가했다.

이후 강정호는 프란시스코 서벨리 안타 때 2루까지 향했고, 조쉬 해리슨 중전 적시타 때 홈으로 들어왔다. 2회말 두 번째 타석에서 투수 앞 땅볼로 돌아선 강정호는 4회말 세 번째 타석에서 깔끔한 우전 안타를 기록했다. 상대 두 번째 투수 버드 노리스의 5구째 패스트볼(약 151km)을 제대로 받아쳤다. 그러나 이후에는 안타가 없었다. 5회말 삼진을 당했으며, 7회말 3루수 앞 땅볼로 물러났다.

한편, 피츠버그(21승 17패)는 난타전 끝에 12-9로 승리하며 3연승을 달렸다.
박병호(30·미네소타 트윈스)는 득점기회를 살리지 못하고 무안타로 침묵했다. 박병호는 디트로이트와의 원정에서 4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4타수 무안타 2삼진에 그쳤다. 네 경기 연속 안타 행진도 마감했다. 시즌 타율은 0.248로 하락했다. 팀은 7회말 대거 7실점(8안타 2홈런)하며 2-7로 역전패를 당해 2연패에 빠졌다.

대타로 출전한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 역시 안타를 생산하지 못했다. 김현수는 시애틀 매리너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제외됐으나 9회말 대타로 교체 출장해 1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0.393. 김현수는 팀이 0-10으로 지고 있던 9회말 3번 애덤 존스 타석에서 대타로 나서 2루 땅볼을 쳤으나 상대 2루수 실책으로 1루를 밟았다.

이대호(34·시애틀 매리너스)가 이날 경기에 결장한 가운데 시애틀은 볼티모어에 10-0 완승을 거뒀다. 최근 3연패를 끊은 시애틀(22승16패)은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1위 자리를 유지했다.

김세영 기자 ksy123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