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1번가, SK플래닛과 시너지 강화…모바일 시장 확대에 속도

최종수정 2016.05.16 08:30 기사입력 2016.05.16 08:30

댓글쓰기

'지문결제' 등 모바일 기반 기술 접목해 차별화
11번가

11번가


[아시아경제 조호윤 기자]11번가가 자체 개발해 보유하고 있는 모바일 기반 기술들을 통해 모바일 시장 선점, 확대에 속도를 내고 있다.

SK플래닛은 자사 결제시스템 ‘시럽 페이’의 업그레이드를 통해 11번가·쇼킹딜 앱에서 지문인식 결제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고 16일 밝혔다. 지문결제는 지문인식이 가능한 모든 스마트폰에서 이용할 수 있다.

머신 러닝 기술을 적용한 카드 스캔 기능도 추가했다. 간편결제 이용을 위해 새로운 카드 등록 시, 카메라로 신용카드를 촬영하면 카드번호 등의 숫자를 인식해 자동 입력할 수 있게 한 기능이다. 머신 러닝은 인공지능 연구분야의 하나로 과거의 학습경험으로 새로운 데이터를 분석해 변화를 예측하는 기술이다.

11번가는 지난해 11월 처음으로 모바일 쇼핑 비중이 50%를 넘어섰으며, 지난 1분기 모바일 비중은 약 52%를 기록했다. 11번가는 스마트폰, 태블릿 등 모바일 기기에서 상품 검색부터 결제까지 쇼핑 전반에 걸쳐 고객의 다양한 요구들을 반영해 모바일 쇼핑환경을 더욱 쉽고 간편하게 만드는 것에 최우선 과제를 두고 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SK플래닛은 자체 개발 모바일 기반 기술들을 11번가의 경쟁력 강화에 적극 활용 중이다. 이번에 적용한 지문인식 결제관련 기술은 국내 카드사들의 보안심의를 거쳐 안정성과 보안성을 인정받았다. 머신 러닝 분야 기술은 카드번호 자동인식뿐만 아니라 카메라로 사진을 찍어 상품을 검색하는 11번가 이미지 검색에도 활용되고 있다.
11번가는 닐슨 코리안클릭 기준 모바일 사이트·앱 순방문자 수에서 지난 1~4월까지 월 평균 1250만명이 방문해 업계 1위를 유지하고 있다. 특히 방문자가 사이트(앱)에 머물러 있는 체류시간 부문에서 경쟁사 대비 최소 3배 가까이 높게 나타나고 있다.

이은복 SK플래닛 본부장은 “간편결제의 편의성뿐만 아니라 보안성까지 극대화 함으로써 모바일에서의 최적의 쇼핑 경험을 고객에게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SK플래닛이 보유하고 있는 기술 기반 경쟁력이 11번가와의 시너지를 만들어 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다양한 업체들과의 협력을 통해 시장 확대에도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11번가는 이달 말까지 KB국민카드와 신한카드 고객 중 선착순 매일 3000명에게 시럽 페이로 결제 시 1만원 이상 1000원 할인 쿠폰을 발급할 예정이다. 시럽 페이 신규 가입고객을 대상으로 최초 결제 시 5000원 할인 쿠폰도 지급한다.




조호윤 기자 hodo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