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1번가, 직매입 사업 본격화…단독 상품 확대

최종수정 2016.04.20 16:49 기사입력 2016.04.20 16:49

댓글쓰기

연내 50개 제조사와 JBP 체결할 계획
단독상품 출시 등으로 상품경쟁력 강화

11번가, 직매입 사업 본격화…단독 상품 확대

[아시아경제 조호윤 기자] 11번가가 직매입 사업을 본격화 한데 이어 제조사와의 단독상품을 확대한다.

11번가는 연내 국내외 50개 제조사와 조인트 비즈니스 플랜(JBP)을 체결해 상품 차별화와 가격경쟁력까지 잡겠다고 20일 밝혔다. ‘JBP’란 유통업체와 제조사가 함께 상품기획, 판매 등 공동마케팅 전략을 실행하는 기업 제휴 파트너십이다.

11번가는 유력 제조사와의 협업을 통해 단독상품 확보, 15~20% 저렴한 특가상품 개발, 신제품 선론칭, 정기 프로모션 등의 성과를 기대했다. 제조사도 온라인 판매채널 확보를 통해 매출 견인에 힘을 실을 수 있다고 회사측은 내다봤다.

11번가는 올해 1분기 15개 업체와 JBP를 체결해 경쟁사에서 볼 수 없는 단독상품을 판매하는 등 차별화 전략을 폈다. 현재 JBP를 체결한 업체는 ▲롯데제과 ▲CJ제일제당 ▲동원F&B ▲풀무원 ▲동서식품 ▲비타민하우스 ▲남양유업 ▲매일유업 ▲유한킴벌리 ▲존슨&존슨 ▲한샘 ▲LG생활건강 ▲쯔미(Zmi) ▲슈피겐 ▲파인디지털 등이다.

올해 1월 JBP를 맺은 롯데제과의 경우 1분기 11번가 내 상품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896% 급증하는 성과를 낳았다. 지난해 12월 ‘11번가X롯데제과 응답하라1988 패키지’ 출시에 이어, 올해 1월 온라인 전용 ‘S시리즈’를 선론칭하고, 3월에는 ‘롯데제과 전용관’을 오픈한 결과다.
11번가와 함께 단독상품 협업, 프로모션 등을 실시한 동원F&B, 한샘, 존슨앤존슨 매출도 전년비 각각 889%, 362%, 262% 급증했다. 유한킴벌리와 11번가 단독으로 판매한 ‘하기스 물티슈 랜덤박스’는 2시간 만에 완판됐으며, ‘크리넥스 소프트터치 화장지’는 하루 1억1000만원의 매출고를 올렸다.

박준영 SK플래닛 MP사업부문 상품기획(MD) 본부장은 “제조사와의 직접 제휴를 통해 상품측면에서의 리더십을 확보하려 한다”며 “소비자들이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신규상품을 출시하고, 단독 프로모션 등을 통해 차별화에 힘쓸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11번가는 오는 26일까지 생필품 BIG 5 브랜드 유한킴벌리·롯데제과·존슨앤존슨·CJ제일제당·LG생활건강의 기저귀, 세제, 가공식품 등 대표상품 70여 종을 최대 43% 할인하는 ‘마트 JBP 브랜드’ 기획전을 진행한다.

조호윤 기자 hodo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