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라선·진주행 열차 운행 지연에 탑승객들 불편 겪어

최종수정 2016.05.14 20:15 기사입력 2016.05.14 17:16

댓글쓰기

전라선 열차 세편 등 지연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전라선 열차와 진주행 열차 운행이 일부 지연되면서 주말 나들이객들이 불편을 겪었다.

14일 코레일 등에 따르면 오전 8시 50분께 수색 차량기지에서 춘천으로 가던 무궁화호 회송 열차가 신촌역 인근에서 10여분간 멈춰 용산발 전라선 열차 일부가 지연됐다.

이 열차는 직류·교류 전환에 따라 일시적으로 전기공급이 끊기는 절연구간을 앞두고 정지했고, 후진한 뒤 재출발해 10여분만에 구간을 통과했다. 코레일 측은 절연구간을 통과하기 충분치 않아 이같은 조치를 취했다고 설명했다.

이로 인해 뒤따라 차량기지를 빠져나오던 열차까지 함께 지연돼 용산역에서 출발하는 열차 세 편의 출발이 20여분 늦어졌다.

지연된 열차는 9시5분 출발 여수행 새마을호, 오전 9시20분 출발 순천행 무궁화호, 오전 9시24분 출발 익산행 무궁화호 열차다.
오전 11시 기준 여수행 열차에는 300여명, 순천행·익산행 열차에는 각각 500∼600명의 승객이 탑승하고 있었다.

코레일 관계자는 "차량 고장은 아니며, 차량기지 출고 차량이 몰리면서 속력이 떨어져 기관사 판단에 따라 열차를 멈췄고 지금은 모두 정상 운행 중"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날 오전 10시30분경 서울역을 출발한 진주행 1271호 무궁화호 열차가 천안역에서 기관차 출력 이상으로 멈춰섰다.

열차를 대전역으로 옮겨 기관차를 추가해 운행을 재개하기까지 40분 가량 시간이 지체됐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