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교육청, 학부모 부담 '학교 연구학습 활동' 금지

최종수정 2016.05.11 11:07 기사입력 2016.05.11 11:01

댓글쓰기

최근 서울 강남의 한 공립 고등학교에서 재학생을 대상으로 과학 분야 R&E 활동 희망자를 모집하면서 수백만 원에 달하는 비용을 수익자, 즉 학생 부담으로 명시해 교육의 양극화를 부추기고 있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사진= 연합뉴스)

최근 서울 강남의 한 공립 고등학교에서 재학생을 대상으로 과학 분야 R&E 활동 희망자를 모집하면서 수백만 원에 달하는 비용을 수익자, 즉 학생 부담으로 명시해 교육의 양극화를 부추기고 있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사진=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서울시교육청이 학부모에게 과도한 부담을 주고 교육 양극화를 심화시킬 수 있는 연구·교육 프로젝트를 일선 고교에서 엄격히 금지하기로 했다.

시교육청은 10일 보도자료를 내고 "학부모에게 과도한 부담과 함께 사회경제적 격차에 따른 교육 불평등을 초래할 수 있는 학교 내 수익자 부담 R&E를 금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최근 서울 강남의 한 공립 고등학교에서 재학생을 상대로 과학 분야 R&E 활동희망자를 모집하면서 수백만 원에 달하는 비용을 학생에게 부담시키려 해 논란이 일자 제동을 걸고 나선 것이다.

R&E는 연구·교육(Research & Education)을 일컫는 용어로, 학생들이 지도교사나 교수와 함께 조사·연구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학습하는 활동을 뜻한다.

학생들의 연구 활동을 장려해 심화학습을 도모한다는 취지로 행해지고 있지만, 대입에서 학생부종합전형이 확대되면서 일부 고교와 사교육업체들을 중심으로 과도한 경쟁이 일고 있다.
시교육청은 학교에서 수익자 부담으로 R&E를 진행할 경우 고액의 수업비를 학부모가 지게 돼 이를 금지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학교별로 동문 네트워크를 활용한 재능 기부나 교사의 지도를 통한 체험 중심의 심화연구 활동은 적극적으로 권장할 방침이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학교 내 수익자 부담의 R&E 활동을 금지하되 교사의 지도에 의한 학생들의 소논문, 과제연구 활동 등은 권장해 학교 교육 정상화와 학생·교사 중심의 연구 문화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