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3黨 3色 '노동절' 해석법

최종수정 2016.05.01 12:20 기사입력 2016.05.01 12:20

댓글쓰기

3黨 3色 '노동절' 해석법
[아시아경제 홍유라 기자] 1일 노동절은 맞이한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은 각각 입장을 담은 논평을 내놨다. 새누리는 '노동개혁4법 처리'를, 더민주는 '노동관계법 개정 추진 중단'을 강조했다. 국민의당은 '법보다 국민적 합의'가 중요하다고 했다.

이장우 새누리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지금 국회에는 근로자들의 고용안정과 재취업 지원 등을 위한 노동개혁 4법이 처리만을 기다리고 있다"라며 노동개혁 4법 처리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실업급여 확대로 실업자들의 생활안정을 보장하는 고용보험법과 제 2의 인생을 꿈꾸고 있는 중장년층을 위한 파견법, 청년들의 일자리 창출과도 관련되는 근로기준법, 출퇴근재해를 산업재해로 인정하는 산재보험법 등은 대한민국 노동시장을 선진화시키기 위한 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장우 대변인은 또한 "정치권이 힘을 모아 대한민국 근로자 한 사람 한 사람이 더 나은 내일을 꿈꿀 수 있도록 노동개혁에 동참해야 할 것"이라며 "새누리당은 노동계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며 근로자들의 권익 보호를 위한 법적·제도적 시스템을 정비하는 데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반면 더민주는 "(박근혜정부는) 노동관계법 개정을 통해 더 낮은 임금과 더 쉬운 해고를 가능하게 해달라고 국회를 압박하고 있다"라며 새누리당을 비판했다.
이재경 더민주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피을 통해 "노동의 현실은 갈수록 악화되는데 박근혜 정부는 노동자의 삶을 더욱 벼랑으로 밀어 넣으려 하고 있다"며 이같이 논평했다.

이재경 대변인은 이어 "박근혜 정부는 노동자들을 벼랑 끝으로 내모는 노동관계법 개정 추진을 중단하고, 구조조정에 대비한 사회 안전망 확충에 나설 것을 거듭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특히 4·13총선 공약으로 제시한 시간당 최저임금 1만원 시대를 2020년까지 반드시 실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국민의당에선 "노동개혁 법안 처리를 요구하고 있지만 법만 바꾼다고 노동문제가 해결되고 경제가 살아나는 것은 아니다"라며 "문제는 국민적 합의"라고 주장했다.

김정현 국민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경제주체들 사이에 신뢰의 선순환 구조가 중요하며 노동자의 권익을 위한 대화가 먼저 이뤄져야 한다"라며 "그랬을 경우 야당 역시 위기극복을 위한 협조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또 "노동절을 맞아 다시 한 번 청와대와 정부는 대화와 대타협을 통한 국정쇄신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