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나항공, '사랑의 물 나누기' 행사

최종수정 2016.04.27 10:37 기사입력 2016.04.27 10:37

댓글쓰기

중국 산시성 가뭄지역에 물 저장고 건립

아시아나항공, '사랑의 물 나누기' 행사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아시아나항공(사장 김수천)은 26일 중국 산시성에 위치한 난고우홍커우촌에서 가뭄지역 물 나눔을 위한 '모친수교-사랑의 물 나누기' 행사를 실시했다고 27일 밝혔다.

난고우홍커우촌 마을회관에서 진행된 이날 기념 행사에는 안병석 아시아나항공 중국지역본부장과 산시성 부녀아동공작위원회 러언찐양 판공실 주임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모친수교는 ‘엄마의 물 저장고’라는 뜻으로, 사막이 많은 중국 서부지역의 식수 부족 문제를 해소하고 수질관리를 지원하기 위해 이들 마을에 대형 물 저장고를 설치 및 기증하는 사랑의 물 나눔 프로젝트다.

중국부녀발전기금회가 주관하는 이 사업에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2008년부터 매달 일정 금액을 기부해 왔다.

이렇게 모아진 기부금은 현재까지 약 49만위안(한화 약 8500만원)에 이른다. 이를 통해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2010년 중국 서부의 상습 가뭄 지역인 상시성 위린시에 물 저장고를 설치해 기증한 바 있다.
아시아나항공의 두 번째 기증지인 난고우홍커우촌은 최근 심각한 식수난을 겪고 있는 곳으로 주민들 대부분이 물을 길으러 먼 곳까지 가야 하는 수고와 어려움을 감내하고 있는 마을이다.

이에 아시아나항공은 마을 인근에 총 2만4000리터들이의 물 저장고 5대를 설치하고, 마을 내 가구마다 물을 공급하기 위한 길이 2,500m의 수도관을 건설하는 한편, 공동 식수대를 설치해 주민들의 식수 부족 문제 해결을 지원했다.

안병석 아시아나항공 중국지역본부장은 "이번 지원사업으로 약 500가구, 1000여명의 마을 주민들이 식수난에서 벗어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며 "아시아나항공의 사랑의 물 나누기 프로젝트가 중국 지역 내 가뭄지역 주민들의 생활환경 개선에 도움이 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