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3無 구조조정]묘수가 없다…인력구조조정만 되풀이

최종수정 2016.04.27 09:19 기사입력 2016.04.27 09:00

댓글쓰기

한진해운과 최대주주인 대한항공은 각각 이사회를 열어 한진해운의 자율협약 추진을 의결하고 25일 신청서를 제출하겠다고 발표했다.

한진해운과 최대주주인 대한항공은 각각 이사회를 열어 한진해운의 자율협약 추진을 의결하고 25일 신청서를 제출하겠다고 발표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정부가 조선·해운업체 간 강제 합병이나 사업부문간 통폐합 등 '빅딜(Big Deal)'을 논의하지 않기로 했다. 대신 기업별로 인력 구조조정, 비용 감축 등 고강도 구조조정을 통한 경영정상화에 나서달라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26일 열린 기업 구조조정협의체 회의 직후 브리핑을 통해 "기업간 자율이 아닌 정부 주도로 합병을 강제하거나 사업부문간 통폐합 등 빅딜을 추진하는 것은 가능하지도 않고 바람직한 방법도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현대중공업과 삼성중공업에 대해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이 인력감축 자산매각 등 자구계획을 받아 제대로 이행하는지 관리하겠다고 했다. 사실상 채권단 관리체제로 구조조정을 진행하겠다는 얘기다.

대우조선해양에 대해 추가 인력감축을 포함한 강도 높은 구조조정을 추진한다. 대우조선은 지난해 하반기 5조원대 부실이 드러난 이후 2019년까지 직원을 1만2819명에서 1만명으로 3000명 가량을 줄이기로 했었다. 여기에 더해 정부는 당초 계획보다 더 많은 인력을 줄이고 급여체계 개편, 비용 감축 등의 추가 계획을 수립하라고 주문한 것이다.

한진해운과 최대주주인 대한항공은 각각 이사회를 열어 한진해운의 자율협약 추진을 의결하고 25일 신청서를 제출하겠다고 발표했다.

한진해운과 최대주주인 대한항공은 각각 이사회를 열어 한진해운의 자율협약 추진을 의결하고 25일 신청서를 제출하겠다고 발표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해운사들에게는 용선료 인하 없이는 지원도 없다고 강조했다. 용선료 인하와 사채권자 채무 조정이 조건부 자율협약 돌입의 전제 조건이라는 기존 원칙을 되풀이 한 것이다. 용선료 인하 협상 시한은 5월 중순으로 못을 박았다.
현대상선은 지난 2월 해외 선주사 22곳과 용선료 협상을 시작했다. 20~30%대 연간 용선료를 인하하는 것이 목표지만 아직까지 이렇다 할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현대상선은 지난달 말 자율협약에 들어갔다. 한진해운도 현대상선과 같은 구조조정 과정을 거칠 예정이다. 채권단은 이르면 다음주 중 한진해운의 자율협약 개시 여부를 결정한다. 협약이 시작되면 한진해운도 용선료 인하에 본격적으로 나서야 한다.

정부는 금융권 채무 조정과는 별도로 글로벌 해운동맹에 잔류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금융위원회와 해양수산부, 산업은행 등이 공동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글로벌 해운동맹 재편 논의 동향을 파악하고 지원방안을 강구할 예정이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