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지원 “당 대표 내려놓고, 대권 후보 경쟁하자는 安 리더십 좋아”

최종수정 2016.04.22 11:09 기사입력 2016.04.22 11:09

댓글쓰기

박지원 국민의당 의원.

박지원 국민의당 의원.


[아시아경제 조아라 인턴기자] 제20대 총선을 앞두고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해 국민의당에서 4선에 성공한 박지원(전남 목포) 의원이 안철수 상임 공동대표의 리더십에 대해 언급했다.

22일 박 의원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국민의당이 호남에서 압도적인 지지를 받은데 대해 “박근혜 정권의 오만함, 민생을 돌보지 않는 실정에 대한 준엄한 심판”이라며 “호남에서는 그에 더해 더민주 문재인 전 대표, 친노(친노무현)에 대한 강한 거부감의 결과라 본다”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안 대표의 리더십에 대해 “이번에도 결과론적으로 안 대표가 옳았다. 이런 걸 보면 추진력도 있다”면서 “제일 잘한 건 당 대표를 내려 놓겠다 한 것이다. 대선 후보도 다 열어놓고 경쟁해 결정하자는 것 보면 좋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전 대표는 내가 당권 대권 분리론을 주장했을 때 자기가 다 먹겠다고 했지 않냐”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안 대표가 추진력은 좋은데 일하는 모습은 보여줄 기회가 없었다”면서 “최소 1년간 정기국회에서 어떤 모습을 보이는가가 시험대다”라고 봤다.
조아라 인턴기자 joar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