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유강남 결승타’ LG, NC에 6-3 승…두산 7연승

최종수정 2016.04.20 22:19 기사입력 2016.04.20 22:19

댓글쓰기

승리를 자축하는 LG[사진=김현민 기자]

승리를 자축하는 LG[사진=김현민 기자]

썝蹂몃낫湲 븘씠肄

[잠실=아시아경제 김세영 기자] LG가 유강남의 결승타에 힘입어 NC에 승리를 거뒀다. 선두 두산은 7연승을, 최하위 한화는 7연패를 거뒀다.

LG 트윈스(8승6패)는 2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NC다이노스(7승8패)와의 홈경기에서 6-3으로 승리해 전날 패배를 설욕했다. 이날 유강남은 3회말 결승 좌전안타 포함, 2안타 2타점 1득점으로 팀 승리를 견인했다. 오지환은 2회말 스리런 홈런으로 1안타 3타점 1득점을 올렸다.
LG 선발투수 우규민은 4이닝 7피안타 2탈삼진 3실점해 승리를 놓쳤지만 LG 두 번째 투수 윤지웅이 1이닝 1피안타 3탈삼진으로 승리를 챙겼다. 마무리투수 임정우는 1.2이닝을 1피안타 무실점으로 막고 세이브를 올렸다. NC 선발투수 재크 스튜어트는 7이닝 동안 5피안타(1피홈런) 3탈삼진 5실점으로 시즌 2패째를 기록했다.

LG는 2회말 오지환의 스리런 홈런으로 먼저 석 점을 달아났다. 2사 이후 정성훈(좌전안타), 유강남(우전안타)의 연속 안타로 주자는 1, 2루에 나갔다. 오지환은 상대 선발투수 스튜어트를 상대로 볼카운트 1볼-1스트라이크 3구째 직구(148㎞)를 노려 우중간의 홈런(시즌 2호)을 때렸다.

NC는 곧바로 3회초 동점을 만들었다. 선두타자 김태군부터 김종호, 이종욱(1타점)까지 연속 3안타가 터진 NC는 무사 2, 3루에서 나성범(1타점)의 희생플라이와 1사 후 박석민의 1타점 2루타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LG는 유강남의 2타점 적시타로 다시 한 번 앞서갔다. 3회말 1사 1루에서 히메네스가 몸에 맞는 볼로 나갔고, 주자는 서상우의 1루 땅볼(아웃)때 1루 베이스씩 진루해 2, 3루에 놓였다. 스튜어트는 정성훈을 고의 4구로 걸렀지만, 유강남과의 만루 승부에서 좌전안타를 맞고 추가 2실점했다. 점수는 5-3.
임정우[사진=김현민 기자]

임정우[사진=김현민 기자]

썝蹂몃낫湲 븘씠肄

LG는 8회말 히메네스의 쐐기 솔로포가 터지면서 승기를 잡았다. NC 세 번째 투수 박민석의 2구째 슬라이더(136㎞)를 받아쳐 좌익수 쪽 홈런(시즌 6호)으로 만들어 최종 승리에 기여했다. NC(11안타)는 이날 LG(6안타)보다 많은 안타를 때리고도 패했다.

한편, 리그 선두 두산(11승1무3패)은 수원 원정에서 kt(7승9패)에 13-4 역전승을 거두며 7연승을 질주했다. 반면 kt는 최근 4연패했다. 이날 두산 선발투수 더스틴 니퍼트는 5이닝 동안 7피안타(2피홈런) 11탈삼진 4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됐다.

두산이 이날 16안타(2홈런)를 때린 가운데 민병헌(2안타 3타점)과 최주환(1안타 2타점)은 각각 5회초와 6회초 동점 스리런 홈런과 역전 투런 홈런을 때렸다. 오재일은 3안타 3타점 경기를 펼쳤다. kt 선발투수 주권은 4.1이닝 6피안타(1피홈런) 2탈삼진 4실점으로 첫 승 사냥에 실패했다.

사직에서 롯데(9승7패)는 한화(2승13패)와의 홈경기에서 10-4로 승리해 3연승을 거뒀다. 한화는 7연패 늪에 빠졌다. 선발투수 레일리는 6이닝 8피안타 2탈삼진 3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됐다.


김세영 기자 ksy123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