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한카드, 신한주거래카드에 '스마트OTP' 기본 탑재키로

최종수정 2018.09.07 21:01 기사입력 2016.04.20 09: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신한카드가 모든 '신한카드 주거래 신용'(이하 신한 주거래카드)에 스마트OTP를 기본 탑재한다고 20일 밝혔다.

신한 주거래카드는 신한은행이 주거래 고객에게 각종 수수료, 금리 등에 특별한 혜택을 제공하는 '주거래 온(溫) 패키지'에 포함된 카드다.

신한 주거래카드 스마트OTP는 카드 IC칩에 OTP 알고리즘 기술을 탑재해 카드를 스마트폰에 갖다 대면 1회용 비밀번호가 생성되는 방식이다. 현재 안드로이드 계열 스마트폰에서 이용 가능하며 다른 스마트폰도 NFC 기능이 활성화하는 대로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스마트OTP는 가장 많이 보급된 '토큰형'이나 카드 표면에 디스플레이가 탑재돼 비밀번호를 즉시 확인할 수 있는 '카드 일체형 OTP'에 비해 휴대가 간편하고 배터리 문제 없이 반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신한 주거래카드 스마트OTP는 카드를 발급 받기만 하면 별도의 비용 없이 이용할 수 있다.
신한 주거래카드 스마트OTP는 스마트폰에서 '신한 S-Bank' 앱을 구동한 상태에서 태그하면 비밀번호가 자동으로 생성 및 입력돼 이체 등 금융 서비스를 바로 이용할 수 있다.

그외 상태에서 태그하면 스마트폰에 주거래카드 디지털 안내장이 뜨기 때문에 카드 서비스 내용을 편리하게 확인할 수 있다.

신한카드는 6월 30일까지 신한 주거래카드를 발급 받고 신한은행 영업점에서 스마트OTP를 등록한 고객 선착순 5000명에게 5000원을 캐시백 해주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본격적인 계좌이동제 시대를 맞아 신한은행을 주거래은행으로 삼은 고객들에게 차별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주거래카드에 스마트OTP를 기본 탑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 주거래카드는 신한은행 계좌를 결제 계좌로 연결하고, 전월 실적 30만원 이상이면 특별한 포인트 적립 서비스를 제공한다. 3대 할인점(이마트, 롯데마트, 홈플러스), 3대 백화점(현대, 롯데, 신세계), 3대 온라인몰(11번가, G마켓, 옥션), 3대 소셜커머스(쿠팡, 티켓몬스터, 위메프)와 해외 가맹점에서 2%를 적립해 준다. 이동통신요금(SKT, KT, LGU+), 버스/지하철 후불교통카드 이용금액, 도시가스 등 생활 가맹점 이용금액은 4%를 적립해 준다.

이외 모든 가맹점에서는 0.7%를 마이신한포인트로 적립해 주고, 신한은행 결제 계좌가 아니면 전 가맹점 0.7% 적립 서비스만 제공된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