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준표 “새누리, 공천 전횡에 역겨운 진박논쟁하며 조롱받다 결국…”

최종수정 2016.04.14 16:22 기사입력 2016.04.14 16:22

댓글쓰기

홍준표 경남도지사.

홍준표 경남도지사.


[아시아경제 조아라 인턴기자]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제20대 총선에서의 새누리당 참패에 대해 “질 수 없는 환경에서 졌다”면서 “지도자로서 품위를 상실한 사람들이 끌고 간 참사”라고 평가했다.

홍 지사는 선거 결과가 나온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선거에 질 수는 있다”며 “그러나 질 수 없는 환경에서 졌다는 사실이 지지층들을 허탈하게 한다”고 말했다.

이어 “대놓고 공천 전횡을 하고 역겨운 진박논쟁으로 사람들로부터 조롱을 받고 도장 들고 튀고…”라며 새누리당 공천 파동이 선거 참패의 원인이었다고 진단했다.

그는 “그래도 운동권 정당과는 달리 (새누리당이) 품위는 있다고들 했는데 지도자로서 품위마저 상실한 사람들이 끌고 간 참사가 바로 새누리당 총선이었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홍 지사는 “이제 바뀐 정치구도에서 국정을 어떻게 끌고 갈지 다시 구도를 짜야 할 때”라며 “오늘의 참사가 내일의 희망이 될 수도 있다. 다시 신발 끈 조여 매고 시작하도록 합시다. 새누리당 파이팅”이라고 응원했다.
조아라 인턴기자 joar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