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환경운동연합 "총선 결과, 오만과 독선에 대한 심판"

최종수정 2016.04.14 09:05 기사입력 2016.04.14 09:05

댓글쓰기

14일 오전 공식 논평 내 밝혀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환경운동연합이 4.13 총선 결과에 대해 "박근혜 정부와 새누리당의 오만과 독선, 일방통행에 대한 심판"이라고 평가했다.

환경련은 14일 오전 성명을 내 "여당의 과반수 미달이라는 16년 만의 사건은 엄중한 국민의 뜻을 확인한 것"이라고 이같이 밝혔다.

이 단체는 성명에서 우선 시민사회단체들의 낙선 운동이 상당한 성과를 얻었다고 자평했다. 환경련이 선정한 반환경 낙선 후보 중에 김동완, 나성린, 이노근, 이강후, 조해진 후보가 낙선했고, 총선시민네트워크와 초록투표네트워크 등이 선정한 낙선 후보 중에서도 오세훈 이재오 등이 대거 낙선했다는 것이다.

이 단체는 그러나 각 정당이 내세운 환경정책이 미흡했고 환경 인사들에 대한 발탁도 부족했다는 점은 아쉽다고 지적했다. 환경련은 "탈원전과 재생가능한 에너지 정책, 4대강 사업에 대한 재평가와 지속가능한 국토이용 등에 대한 정책을 준비하지 못한 것은 성찰해야 할 부분"이라고 밝혔다.

환경련은 한편 기대 이상의 성과를 낸 야당에 대해서 "승리를 자축할 일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이 단체는 "국민들은 최악을 피하기 위해 차선을 택했을 뿐, 스스로의 기득권을 내려놓지 못하고 새 시대에 맞는 정책을 제시하지도 못하는 야권에 대해 일방적인 지지를 던진 것이 아니다"라며 "이제라도 야권은 20대 국회가 이명박·박근혜 정권의 반환경 정책을 바로 잡고, 지속가능한 대한민국의 미래를 열어 가도록 계획하고 준비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환경련은 끝으로 "20대 국회와 당선자들에게 다시 한 번 환경 정책을 제안하고, 이를 적극 반영할 것을 촉구하고자 한다"며 "반환경 낙선 후보로 선정했으나 낙선시키지 못한 당선자들에 대해서는 철저한 모니터링과 감시를 통해 추가적인 반환경 의정을 저지하기 위해 활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