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지도부 사실상 해체…비대위 전환 수순

최종수정 2016.04.14 09:48 기사입력 2016.04.14 09:4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새누리당 지도부가 14일 20대 총선 참패의 책임을 지고 사퇴의사를 표명해 사실상 해체 수순에 들어갔다.

김무성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 해단식에서 사퇴 의사를 밝혔고, 총선에 불출마한 김태호 최고위원도 사의를 표명했다. 또 이번 총선에서 낙선한 황진하 사무총장도 이 자리에서 "모든 짐을 내려놓고 평당원으로 돌아가 새누리당의 발전 위해서 전심전력을 다하겠다"며 사퇴의사를 밝혔다.

앞서 이인제 김을동 최고위원도 이번 총선에서 낙선한 것으로 나타나 새누리당 선출직 최고위원 5명 가운데 서청원 최고위원을 제외한 4명이 낙선하거나 자진 사퇴하게 됐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