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가보훈처 “향군회장 후보 3명이 금품수수의혹… 선거연기”

최종수정 2016.04.14 09:35 기사입력 2016.04.14 09:35

댓글쓰기

재향군인회

재향군인회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재향군인회(향군)의 관리감독기관인 국가보훈처는 14일 향군회장 선거를 전격적으로 연기하도록 지시한 것은 금권선거를 막고 향군을 개혁하기 위한 결단이라고 밝혔다.

보훈처는 이날 보도자료에서 향군에 회장 선거 연기를 지시한 것은 "금권선거로인한 악순환이 되풀이되는 것을 미연에 방지하고 향군이 설립 목적에 맞게 운영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관리감독기관의 정상적 감독 업무"라고 강조했다.

앞서 보훈처는 향군회장 선거를 불과 이틀 앞둔 13일 선거에 출마한 일부 후보와 대의원들에 대한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이라는 이유로 선거를 연기하라고 지시했다.

보훈처는 "금권선거에 연루된 3명의 입후보자와 서울 지역 대의원 19명이 검찰에 고발돼 수사가 진행 중"이라며 "이런 상황에서 회장 보궐선거를 진행하는 것은 향군의 올바른 개혁을 원하는 국민 여망과 배치된다"고 지적했다.

비리 혐의로 구속 기소된 조남풍 전 회장의 후임자를 뽑는 이번 선거에는 현 회장 직무대행인 박용옥(75ㆍ육사 21기) 전 국방부 차관을 포함한 5명이 출마했다.
이들 가운데 3명은 금품수수가 만연했던 작년 선거에도 출마해 차기 회장으로 부적합하다는 지적을 받았고 최근에는 검찰에 고발돼 수사를 받고 있다.

보훈처는 이번 선거가 "금권선거의 악순환을 끊어내는 중요한 선거"라며 "입후보자 5명 중 3명과 대의원 과반수가 지난 선거에서 금품수수 의혹을 받아 검찰이 조사를 하는 상황에서 금권선거 방지대책을 강구하는 것은 관리감독기관으로서의 당연한 책무"라고 강조했다.

보훈처는 국가기관의 향군 선거 연기 지시가 정당한 이유로 향군이 ▲ 정부 지원으로 설립된 공법단체라는 점 ▲ 설립 때부터 수익사업 등에서 정부의 지원을 받은 점 ▲ 과거 재정적 위기에 처했을 때 정부의 지원을 받은 점 등을 꼽았다.

그러나 향군 내부에서는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이라는 이유로 보훈처가 회장 선거일정을 전격적으로 연기한 것은 과도한 개입이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일각에서는박승춘 보훈처장이 특정 후보를 밀고자 무리수를 둔 것이라는 주장도 나온다.

이에 대해 보훈처는 "(보훈처장이 특정 후보를 지원한다는 것은) 절대 있을 수 없는 일로, (선거 연기는) 국가보훈처장으로서 법과 원칙에 입각한 조치"라며 선을 그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