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스가 관방장관 "중·참의원 동시 선거, 아베 뜻에 달려"

최종수정 2016.04.14 05:59 기사입력 2016.04.14 05:5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이 아베 신조 총리가 중의원을 해산해 중·참의원 동시 선거를 단행할 가능성에 대해 거론했다.

스가 관방장관은 13일 집권 자민당의 인터넷 방송에 출연해 올여름 참의원 선거와 함께 중의원 선거가 실시될 가능성에 관해 "총리의 전권 사항이다. 총리가 한다고 말하면 하게 된다"고 말했다.

그는 "중의원은 당선됐을 때부터 얘기를 듣지만 항상 전장(戰場)"이라며 총리의 결정에 따라 언제든 국회가 해산돼 선거에 임하게 될 수 있다는 점을 시사했다.

그동안 스가 관방장관은 중의원을 해산해 중·참의원 동시 선거를 하는 구상에 관해 '좋다 나쁘다고 논평할 입장이 아니다'고 하는 등 구체적인 언급을 피해왔다. 이에 비춰보면 13일 발언은 동시 선거 가능성을 한층 구체적으로 거론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스가 관방장관은 홋카이도에서 실시되는 중의원 보궐선거 결과가중의원 해산에 관한 아베 총리의 판단에 영향을 미칠 일은 전혀 없다고 말했다.
그는 참의원 선거에서 자민당이 단독으로 과반 의석을 획득하는 것에 대해 "그렇게 선거가 쉬운 것은 아니다. 총리가 말하듯 (연립) 여당이 과반을 얻는 것이 기본이다"고 언급했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