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정협 시즌 첫 골' 울산, 광주 누르고 2연승 질주

최종수정 2016.04.09 15:52 기사입력 2016.04.09 15:52

댓글쓰기

이정협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이정협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광주=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프로축구 울산 현대가 이정협(24)의 시즌 첫 골을 앞세워 2연승을 달렸다.

울산은 9일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6 4라운드에서 광주를 2-0으로 이겼다. 울산은 이로써 지난 3일 전남 드래곤즈와의 경기에 이어 2연승을 달려 2승 1무 1패 승점 7이 되면서 상위권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광주는 안방에서 승리를 놓치면서 1승 1무 2패 승점 4에 머물렀다.
홈팀 광주는 최전방에 정조국을 세우고 중원에 이찬동을 출격시키는 등 주축 멤버들을 모두 가동했다. 울산은 이정협이 선봉에 서고 지난 전남과의 경기에서 절정의 컨디션과 골감각을 과시한 코바 등이 나왔다.

경기 초반 양 팀은 기싸움을 했다. 수비를 탄탄히 하면서 밸런스를 유지하고 서로의 빈 공간을 노렸다. 울산이 조금 더 공격했다. 울산은 전반 15분이 넘어서면서 오른쪽 공격이 풀렸다. 전반 16분에는 코바가 날카로운 돌파에 이어 슈팅을 때려봤지만 골로 결정되지 못했다.

전반 26분에 울산이 선제골을 터트렸다. 왼쪽에서 코바가 오른발로 올려준 프리킥이 한상운의 머리를 맞고 뒤로 흘렀고 김치곤이 이를 받아 몸을 돌려 슈팅을 날려 골문 왼쪽 구석을 꿰뚫었다.
광주는 곧바로 반격했다. 오른쪽 공격을 이어가던 전반 28분에 크로스를 홍준호가 뛰어 들어가면서 헤딩 슈팅했지만 골문 오른쪽 상단 모서리쪽으로 살짝 빗나갔다.

전반 32분에는 아쉬운 찬스가 지나갔다. 강한 압박으로 공을 뺏은 광주는 바로 공격을 이어갔고 정조국이 수비수 사이를 돌파해 들어가다가 페널티박스 안에서 넘어졌지만 주심은 페널티킥을 주지 않았다.

정조국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정조국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후반전이 되자 광주가 라인을 끌어올려 공격의 고삐를 당겼다. 울산도 만만치 않았다. 좌우 코바와 김승준이 광주의 측면 수비를 공략하면서 기회를 노렸다.

후반 6분에 울산이 한 골을 더 터트렸다. 이번에는 이정협이었다. 이정협은 왼쪽에서 코바가 연결해준 공을 잡아 아크 정면에서 정확한 오른발 슈팅을 때려 골문 오른쪽 구석을 갈랐다.

광주는 경기가 잘 풀리지 않자 후반 21분에 정동윤과 심광욱을 같이 넣어 변화를 줬다. 광주는 만회골을 넣기 위해 열을 올렸다. 후반 22분 왼쪽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정조국이 반대편에서 헤딩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에 잡혔다. 후반 25분에도 정조국은 골문 앞 오른쪽에서 회심의 슈팅을 날렸지만 골문 왼쪽으로 빗나갔다.

울산은 서정진과 하성민을 넣으면서 리드 지키기에 나섰다. 광주는 경기 막바지까지 몰아쳤다. 남은 시간 광주는 압박하고 공격 찬스를 노렸지만 울산의 수비망을 뚫지 못했다. 울산은 후반 44분 마스다의 중거리슈팅이 하성민에 굴절돼 골문 안으로 들어갔지만 하성민의 위치가 오프사이드가 선언돼 무효로 됐다. 결국 경기는 리드를 잘 지킨 울산의 2-0 승리로 마무리됐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