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복면가왕’ 1주년 빛낸 ‘포커페이스’ 최현석 “가면 대신 의상 벗겠다”

최종수정 2016.04.04 08:14 기사입력 2016.04.04 08:14

댓글쓰기

사진=MBC '복면가왕' 캡처

사진=MBC '복면가왕' 캡처


[아시아경제 조아라 인턴기자] ‘복면가왕’ 1주년 방송에서 셰프 최현석이 ‘변신의 귀재 트랜스포커페이스’로 출연해 큰 웃음을 안겼다.

3일 정규편성 1주년을 맞은 MBC ‘일밤-복면가왕’은 ‘우리 동네 음악대장’에 맞서는 도전자들의 무대가 펼쳐졌다. 이날 ‘변신의 귀재 트랜스포커페이스(이하 포커페이스)’로 출연한 최현석은 ‘인생을 즐기는 네가 챔피언’과 이문세의 ‘깊은 밤을 날아서’를 불렀다.
투표 결과 공개에 앞서 김구라는 가면이 마음에 안 들었다는 포커페이스에게 “가면과 의상, 둘 다 맘에 드시죠?”라고 물었고 포커페이스는 대답 대신 허탈한 웃음을 보였다. 이어 포커페이스는 “제가 제안을 하나 해도 될까요?”라면서 “제가 탈락하면 가면 대신 의상을 벗고 나가면 어떨까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구라는 “이 사람 재밌는 사람이네. 재밌는 사람이야”라고 감탄했고 MC 김성주는 “이름은 얘기해야 되는데 얼굴 안 보이고 그냥 나가시겠습니까?”"라고 물었다. 그러자 포커페이스는 “자막 처리하죠. 엔딩 자막으로”라고 답했다.

투표 결과 포커페이스는 챔피언에 패했고 김구라는 “챔피언, 포커페이스 얼굴 보고 들어가요. 가왕도 나와서 좀 보라고 해요”라며 포커페이스의 정체에 관심을 집중시켰다.
가면을 벗은 포커페이스 최현석은 의상에 대한 질문에 “사람에게는 누구나 지우고 싶은 장면이 있다. 바로 지금이 아닌가 싶다”며 “저는 ‘복면가왕’에서 원 없이 노래를 했지만 다시는 ‘복면가왕’을 시청하지 않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구라는 “그런 용기 대단한 거다. 최현석씨 덕분에 제작진의 운영의 폭이 넓어졌다”며 “화려한 의상 줄줄이 나올 예정이다. 의상으로는 가왕급이다”라고 치켜세웠다.

이후 최현석은 무대에서 퇴장하면서 뒤로 걷다가 가면으로 엉덩이를 가리고 나가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복면가왕’은 매주 일요일 오후 4시50분에 방송된다.


조아라 인턴기자 joar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