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천구, 감성클래식 콘서트 '오페라 인 시네마' 선보여

최종수정 2016.03.29 07:15 기사입력 2016.03.29 07:15

댓글쓰기

4월2일 오후 2시 구청 금나래아트홀서 공연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금천구(구청장 차성수)는 폭스캄머앙상블(총예술감독 최강지 경상대 교수)과 함께 4월2일 오후 2시 금나래아트홀 공연장에서 해설이 있는 감성 클래식 콘서트 ‘오페라 인 시네마’를 선보인다.

‘오페라 인 시네마’는 영화와 CF 등에 등장하는 친숙한 오페라 아리아들을 한 자리에서 들려주는 콘서트다.
테너 최성수, 바리톤 최강지, 소프라노 우수연, 메조 소프라노 김수현 등 4명의 성악가들이 아리아 등을 노래한다.

반주는 피아니스트 김하얀, 바이올린 이채정, 첼로 전미경이 맡고 아나운서 홍근희가 해설을 진행한다.
포스터

포스터


영화 ‘미세스다웃파이어’에 등장하는 ‘나는 이 거리의 만물박사(Largo al factotum della citta)’를 시작으로, 영화 ‘귀여운 여인’에 나오는 ‘나는 자유라네(Sempre libera)’, 영화 ‘쇼생크 탈출’에서 교도소 운동장에 울려 퍼진 여성 듀엣 ‘저녁 바람이 부드럽게(Che soave zeffirettp)’, 영화 ‘온리유’의 ‘축배의 노래(Brindisi)’ 등 주옥같은 오페라 아리아들이 소개된다.

폭스캄머앙상블은 경상대 사범대학 교수인 테너 최강지가 이끄는 오페라 공연전문예술단체로 음악의 대중화에 기여하는 사회적 기업이다.
박문호 문화체육과장은 “이번 콘서트 또한 오페라 애호가 뿐 아니라 초심자도 쉽게 몰입할 수 있는 스토리와 음악으로 남녀노소가 함께 즐기기 안성맞춤으로 구성됐다”며 “많은 주민들의 관람을 바란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