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마리텔'이경규, 음향사고 일어나자 "MBC실수, 나랑 상관 無"

최종수정 2016.03.27 16:33 기사입력 2016.03.27 16:33

댓글쓰기

'마리텔' 이경규 / 사진=다음 TV팟 마리텔 실시간 방송 캡처

'마리텔' 이경규 / 사진=다음 TV팟 마리텔 실시간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김원유 인턴기자] 개그맨 이경규가 '마리텔'에서 방송사고 위기를 능숙하게 넘기는 노련함을 보여줘 화제다.

26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마이 리틀 텔레비전'(이하 '마리텔')에는 이경규가 게스트로 출연해 사상 최초로 '눕방'을 선보였다. '눕방'이란 누워서 방송하기의 줄임말이다.
이날 이경규는 마리텔 스튜디오가 아닌 자신의 집에서 방송을 진행했다. 그는 자신이 실제로 기르는 강아지들과 바닥에 누워 방송을 진행했다. 새끼를 낳은 강아지의 모유수유 장면을 틈날 때마다 보여주며 일명 '주입식 힐링'을 보여줬다.

전반전에서 1위를 달성한 이경규는 순조롭게 후반전에 돌입했다. 하지만 그때 얘기치 못한 음향사고가 발생했다. 오디오 문제로 이경규의 목소리가 하나도 송출되지 않은 것이다.

하지만 이에 이경규는 당황하지 않고 눈알 개인기를 뽐내는 등 자연스럽게 대처했고, 화이트 보드에 "MBC의 실수, 나랑 상관 無" 라고 써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마리텔'은 매주 토요일 밤 11시 15분 MBC에서 방송된다.


김원유 인턴기자 rladnjsdb@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