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산업, 새로운 부동산 트랜드 선도할 대표기업…최선호주"

최종수정 2016.03.20 20:46 기사입력 2016.03.20 20:4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하나금융투자는 20일 부동산 시장이 뉴스테이 중심으로 전환하고 있는 가운데 HDC 에 대한 시장의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특히 리츠와 AMC 설립으로 사업모델이 확장, 업종 내 최선호주로 꼽는다고 밝혔다.

채상욱 연구원은 "부동산 시장이 뉴스테이 중심으로 전환하면서 민간 기업형 임대주택사업에 대한 시장의 관심이 높다"며" 주택임대시장에서 뉴스테이가 빠른 속도로 확산 중임을 감안할 때 현대산업에 대한 기장의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현대산업이 앞으로 주택부동산 시장의 핵심상품이 될 뉴스테이를 선도할 가능성이 높다고 평가했다.

채 연구원은 "일본 최대 임대사업자인 다이토건탁이나 레오팔레스21이 성장한 배경에 주택시공역량이 있었던 것처럼 현대산업도 아이파크 브랜드와 시공역량이 있고 앞으로 2년 동안 1조원 이상의 출자여력이 있어 집합투자기구 설립과 확대가 용이하다"고 분석했다. 건축물 시설관리나 리폼을 전담하는 연결대상 기업이 존재한다는 점도 경쟁력으로 꼽았다.

이어 부동산 전문 자산운용사를 설립할 때 부동산 리츠 운영이나 공모전환을 통한 수익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채 연구원은 "올해 현대산업이 자본력을 토대로 부동산 부문 밸류체인 확대에 적극적으로 나설것으로 예상한다"며 "이는 현대 산업의 밸류체인이 단순 시행에서 임대, 자산운영관리, 유통, 리폼 등 전후방 밸류체인을 망라하는 기업으로 변모한다는 의미"라고 강조했다.

올해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4.1% 늘어난 4444억원으로 전망했다. 1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70.7% 늘어난 929억원으로 추정했다.

채 연구원은 "현대산업에 대한 시장의 시각은 여전히 구 시대를 대표하는 디벨로퍼로 보는 경향이 크지만 앞으로 신 시대를 대표할 부동산전문기업으로 변모 중"이라며 "목표주가 6만3000원, 최선호주로 제시한다"고 말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