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선진, '2016 아세안 농·축산 포럼' 개최

최종수정 2016.03.18 11:04 기사입력 2016.03.18 11:04

댓글쓰기

국내 축산업 해외 신성장동력 강화 위해
선진, '2016 아세안 농·축산 포럼' 개최

[아시아경제 이주현 기자]선진은 17일 ‘2016 아세안 농업(축산) 포럼(이하 2016 AAF)’을 서울 서초구 더 리버사이드 호텔에서 개최했다.

지난해에 이어 2년차를 맞은 ‘2016 AAF’는 국내 농축산 기업의 아세안 시장 신규 진출을 위한 정보를 공유하고 투자 기회를 모색하는 포럼으로 이날 행사에는 김대현 선진 부사장을 비롯 하림, 팜스코, 다비육종, CTC바이오, 이지바이오 등 축산 관련 기업 임직원이 참석했다.

포럼의 강연은 오명석 서울대학교 인류학과 교수와 한·아세안센터 문화관광부 부장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포럼의 주제는 ‘아세안 국가의 이슬람 문화’와 현재 이슈가 되고 있는 ‘할랄 푸드’에 대한 내용으로 초청연사 강연과 질의응답으로 진행됐다.

오명석 교수는 직접 체험을 바탕으로 한 사례를 중심으로 이슬람 문화의 문화적 특수성에 대해 발표하며 이슬람 시장 진출에 대한 정보 교류를 확대하고 향후 지원방향을 논의했다. 오 교수는 문화적 차이를 이해하는 것이 글로벌 시장 진출의 첫 걸음임을 강조하며 많은 호응을 이끌어냈다.
올해 포럼은 아세안 지역의 농축산업의 전반 현황과 더불어 아세안 지역의 문화와 역사적 배경까지 포럼 주제를 확대하며 동남아 지역으로의 본격적인 진출을 위한 문화적 탐색을 시도했다.

2016 AAF는 이번 포럼을 시작으로 11월까지 총 8차례에 걸쳐 아세안 국가를 중심으로 매월 다른 주제의 전문가를 모시고 아세안 시장의 비즈니스 투자 환경과 정보를 공유하는 시간으로 진행 될 예정이다.

포럼을 주관한 이범권 선진 총괄사장은 “불안한 세계전망 속에서도 아세안 지역 국가들은 경제성장과 소득 증가로 신성장 투자 대상으로 각광 받고 있다“며 “선진이 개최하는 2016 AAF이 국내 축산 및 농업 기업들의 성공적인 아세안 시장 진출의 교두보가 되어 국내 축산업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기 바란다“고 전했다.


이주현 기자 jhjh1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