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최약체 베트남 경기 남았지만… 여자축구 예선탈락 확정

최종수정 2016.03.08 06:14 기사입력 2016.03.08 00:02

댓글쓰기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아라 인턴기자] 사상 첫 올림픽 본선 진출에 도전했던 여자축구팀이 2무2패(승점 2)로 예선에서 탈락했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7일 일본 오사카 얀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4차전에서 중국에 0-1로 패하며 예선탈락이 확정됐다.
6개 팀 중 상위 두 팀에만 리우행 티켓이 주어지는 이번 대회에서 한국은 호주(3승·승점 9), 중국(3승1무·승점 10), 북한(1승2무·승점 5)에 밀렸다. 베트남과의 마지막 경기가 남았지만 한국은 이 경기에서 승리하더라도 역전이 불가능하다.

이날 경기에서 윤 감독은 베테랑 공격수 유영아(현대제철)를 원톱 스트라이커로 내세우고 지소연(첼시 레이디스)과 이민아(현대제철)를 2선에 배치한 4-1-4-1 전술을 꺼내 들었다.

무승부를 해도 본선에서 탈락하는 상황에서 한국은 후반 들어 적극적으로 공격을 시도하면서 역전을 노렸으나 중국의 수비를 뚫지 못하고 득점에 실패했다.
오는 9일 한국은 이번 대회 최약체로 꼽히는 베트남과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조아라 인턴기자 joar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