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음원 1위' 매드클라운-김나영, 과거 가인 "매드클라운 너무 야해 놀랐다" 파격 가사

최종수정 2016.03.17 19:22 기사입력 2016.03.17 19:22

댓글쓰기

매드클라운. 사진=스포츠투데이DB

매드클라운. 사진=스포츠투데이DB


[아시아경제 강현영 인턴기자] 매드클라운과 김나영이 '태양의 후예' OST로 호흡을 맞춰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과거 가수 가인이 매드클라운에 대해 언급한 내용이 재조명 받고 있다.

지난해 3월 방송된 SBS 파워FM '케이윌의 대단한 라디오'에 출연한 가인은 당시 '길티(Guilty)'를 작사한 매드클라운에 대해 입을 열었다.
가인은 "작사가 김이나씨가 매드클라운을 섭외했는데 처음엔 모범생 이미지였다"며 "당시 노래 멜로디엔 파격적인 가사가 어울릴 것 같았는데, 과연 잘 쓸 수 있을지 솔직히 걱정이 많았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막상 가사가 나오고 나니 너무 야해서 놀랐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DJ 케이윌은 "우리 회사 친구라 잘 아는데, 평소엔 너무 순한데 가사를 보면 정말 거칠고 세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한편 17일 공개된 김나영과 매드클라운이 호흡을 맞춘 KBS2 '태양의 후예' OST '다시 너를'이 음원 사이트 1위에 올랐다.


강현영 인턴기자 youngq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