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새누리당 탈당하는 진영 “강용석 용산에 보낼 때 컷오프 직감”

최종수정 2016.03.17 16:18 기사입력 2016.03.17 16:18

댓글쓰기

새누리당 비박계 중진 진영 의원(3선·서울 용산)이 17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탈당 기자회견. 사진 = 연합뉴스

새누리당 비박계 중진 진영 의원(3선·서울 용산)이 17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탈당 기자회견. 사진 =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태림 인턴기자] 새누리당 20대 총선 공천에서 컷오프(공천배제)된 비박계 중진 진영 의원(3선·서울 용산)이 17일 탈당을 선언하며 공천 결과에 대해 이미 직감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2시30분 진 의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저는 이제 20년 간 열정적으로 몸담았던 새누리당을 떠나려고 한다”며 “오직 국민 편에서 일하겠다는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려 했던 지난날의 저의 선택이 오늘 저에게 이처럼 쓰라린 보복을 안겨줬다”고 말했다.
이번 공천 결과를 어떻게 평가하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진 의원은 "국민 편에서 한 것 같지는 않다"고 답했다.

이어 진 의원은 “(공천이) 안 될 것이라는 얘기를 들어서 알았다. 마음의 준비를 하게 해준 데 대해 고맙게 생각한다”며 “강용석 변호사를 용산에 보낼 때부터 직감적으로 느껴서 크게 놀라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무소속 출마나 야당 입당 여부에 대해서 진 의원은 “앞으로 어떻게 할지는 더 생각하고 주민들과 상의해 결정할 것”이라며 “용산을 떠날 생각은 단 한 번도 한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진 의원은 지난 15일 지역구가 여성 우선추천 지역으로 지정되면서 컷오프 됐다.


김태림 인턴기자 taelim122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