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승민, 與 대권주자 지지도 2위…‘공천학살’ 피해자이자 수혜자?

최종수정 2016.03.17 16:20 기사입력 2016.03.17 15:19

댓글쓰기

유승민 의원, 여권 차기 대선주자 2위. 사진=리얼미터 제공

유승민 의원, 여권 차기 대선주자 2위. 사진=리얼미터 제공


[아시아경제 손현진 인턴기자] 여권 차기 대선주자 여론조사 결과 유승민 새누리당 의원의 지지율이 2위에 오르면서 1위인 김무성 대표와 오차범위 내 박빙 양상을 보였다.

리얼미터가 17일 발표한 ‘3월 정례 여권·야권 차기 대선주자 지지도’ 조사 결과에 따르면 여권 인사들만을 대상으로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를 조사한 결과 김무성 대표는 지지율 19.3%로 13개월 연속 1위 자리를 유지했다. 전월 대비 1.6%p 하락한 수치다.
유승민 전 원내대표가 2위를 차지했다. 유 전 원내대표는 지난달 조사 대비 2.2%p 오른 18.7%였다. 1위와의 격차를 4.4%p에서 0.6%p로 줄이며 김 대표 뒤를 바짝 쫓았다.

이같은 조사 결과에 대해 리얼미터 이택수 대표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정두언 의원 말대로 이번 공천학살의 수혜자가 될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고 말했다.

정두언 의원은 16일 유승민 의원을 포함한 비박계(비박근혜계) 대거 공천 배제 논란과 관련, “이(공천) 과정에서 유일한 수혜자는 유승민 의원이다. 친박이 나서서 유승민을 정치적 거물로 키워줬다”고 주장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0.6%p 하락한 11.1%로 3위 자리를 차지했으며, 홍준표 경남지사는 0.8%p 상승한 4.8%를 기록해 6위에서 4위로 뛰어올랐다.

한편 야권에서는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전월 대비 0.3%p 오른 26.4%로 1위를 유지했다. 19.9%(전월 대비 1.7%p 상승)로 2위를 차지한 안철수 국민의당 공동대표와는 6.5%p 차이다.


손현진 인턴기자 free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