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태호, 김무성 겨냥해 "가장으로서의 역할에 대해 어른스럽지 못해"

최종수정 2016.03.17 13:01 기사입력 2016.03.17 13:01

댓글쓰기

김태호 새누리당 최고위원,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최고위원. 사진=아시아경제DB

김태호 새누리당 최고위원,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최고위원.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김태림 인턴기자] 17일 김태호 새누리당 최고위원이 김무성 대표의 전날 공천 결과 비판 발언에 비난의 목소리를 냈다.

17일 오전 김 대표를 제외한 친박계 최고위원들이 여의도 국회 원내대표실에 모여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회의 후 기자간담회에서 김 최고위원은 김 대표를 겨냥해 "부끄럽다. 집안 꼴이 이 모양이 돼서"라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가장으로서의 역할에 대해 어른스럽지 못하다"며 "혼자 살려고 발버둥치면 결국 다 죽는다"고 김 대표를 비판했다.

이어 김 대표의 전날 기자간담회 발언에 대해 김 최고의원은 "상당히 당혹스럽다. 비공개 회의란 것은 그야말로 비공개적으로 이뤄진 내용"이라면서 "재논의를 전제로 하고 정회된 상태에서 그런 형태의 개인적인 발표가 있었던 것은 적절치 못했다"고 일갈했다.

한편 김 대표는 16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단수추천지역 7개와 우선추천지역 1곳을 (추인을) 보류했다"며 "당헌당규에 위배되는 부분이 있었고, 국민 공천제 취지에 반하는 전략 공천의 성격을 지닌 결정이 있었다"고 지적하며 오늘(17)일 예정된 최고위원회의를 취소했다.
이에 친박계 최고위원들이 17일 김 대표가 전날 공천관리위원회의 일부 공천 심사안의 최고위 의결을 보류한 데 대해 사과를 요구했지만 김 대표는 "사과할 일이 아니다"라고 응수했다.

김태림 인턴기자 taelim122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