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무성, 친박 사과요구에 "사과 할 일이 아니다"

최종수정 2016.03.17 10:35 기사입력 2016.03.17 10:35

댓글쓰기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친박계 최고위원들이 이한구 공관위원장을 공개 비판한 데 대해 사과를 요구하자 "사과 할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17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친박 최고위원들의 간담회에 대해 "자기들끼리 간담회 할 수 있는 것 아니냐"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친박 최고위원은 비공개 간담회를 열어 김 대표의 사과를 요구했다.

그는 오늘 최고위 취소와 관련 "오늘 최고위를 취소한 것은 어제 발표처럼 경선으로 결정된 사람이 여섯명 뿐이어서"라며 "그래서 오늘 경선결과가 많이 나올 것이기 때문에 한꺼번에 모아서 내일 할 것이기 때문에 취소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내일 최고위를 소집할 것이냐는 질문에 "당연히 해야한다"며 "경선 결과가 계속 나오기 때문에 그때 그때 최고위에서 빨리 확정을 해줘야 그쪽이 안정이 된다"고 말했다.

한편 강봉균 전 기획재정부 장관의 공동상임선거대책위원장 영입과 관련해서는 "사전에 조율이 된 것"이라며 "본인이 수락해야 할 일"이라고 말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