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계 부동산 엑스포' 8월 인천서 개최…유정복 시장 미국서 업무협약

최종수정 2016.03.17 09:14 기사입력 2016.03.17 09:1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오는 8월 인천에서 아시아 최대 규모의 부동산 엑스포가 열린다.

유정복 시장은 16일(미국 현지시각) 미국 시카고에 위치한 NAR(전미 부동산 중개인 협회) 본부에서 재닛 브랜튼 NAR 수석 부회장과 '제2회 세계 부동산 엑스포'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미국의 NAR는 부동산 관련 전문가 등 회원이 110만명에 이르는 미국의 최대 부동산 전문협회다. 미국 내에서 매년 1~2회 10만여명의 관람객이 방문하는 전미 부동산 컨퍼런스를 개최하고 있다.

지난해부터는 아시아권과의 협력을 위해 세계 부동산 엑스포를 최초로 필리핀에서 개최해 30개국 1만명의 관람객이 참여했다.

NAR은 지난해 7월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IRC(세계 부동산리더 컨퍼런스) 아시아'에서 제2회 세계 부동산 엑스포를 인천에서 개최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NAR은 이번 협약을 통해 80년 전통의 엑스포 노하우를 인천시에 전수할 예정이며 재정 지원을 위한 절차도 진행중이다.

오는 8월31일부터 9월3일까지 송도 컨벤시아에서 아시아권 박람회 중 최대 규모로 열리는 제2회 세계 부동산 박람회는 인천시와 홍콩법인 존리츠 인베스트먼트 유한공사가 공동 주최한다.

박람회는 세계 30개국, 40개 전문 부동산 기관 및 1000명 이상의 외국인을 포함한 1만여명 이상의 관람객이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 대규모 인천시 도시개발 프로젝트와 글로벌 투자자가 한 자리에 모여 적정 투자처를 직접 고르고 투자를 결정하는 명실공히 국제 부동산 투자유치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행사기간에는 글로벌 네트워킹 부스, 국제 부동산 리더관 등의 전시회와 NAR 및 세계 정상급 부동산 전문가들이 참가하는 컨퍼런스도 열린다.

유정복 시장은 "이번 NAR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80년 전통의 부동산 박람회 개최 노하우와 NAR가 보유하고 있는 네트워크 활동 등 행사 전반에 대한 상호 협력 관계를 구축하게 됐다"며 "세계 부동산 엑스포의 성공적인 개최로 인천시 투자유치를 활성화하고 인천의 위상이 높아지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