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차 수소전기버스 전국 도로서 달린다…정부, 시내버스 수소차로 추진

최종수정 2016.03.17 07:40 기사입력 2016.03.17 07: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현대자동차가 정부의 지원을 받아 전국의 압축천연가스(CNG) 노선버스를 수소전기버스로 바꾸는 방안을 추진한다. 연말 상용화 길이 열리면 현대차 수소전기버스가 전국을 누빌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전일 광주광역시 그린카진흥원에서 열린 지역전략산업 간담회를 통해 수소에너지 기반과 수소전기차 육성 보급을 위한 규제 개혁 의지를 밝혔다.
앞서 간담회에 참석한 정진행 현대차 사장은 "세계 최초로 수소차 양산에 성공했지만 비싼 가격과 충전시설 부족 등으로 시장이 제대로 형성되지 않아 관련 부품업체들도 고전하고 있다"며 "초기 수요 창출을 위해 대중교통인 노선버스를 수소차를 교체하는 방안을 검토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유 부총리와 함께 참석한 국토교통부와 산업통산자원부 등 정부 관계자들은 대중교통 교체를 통한 수소버스 상용화를 적극 검토하겠다고 화답했다. 기재부와 국토부, 산자부 등은 협의를 거쳐 추진할 계획이다.

올해 1월 말을 기준으로 전국에 등록된 CNG 버스는 2만6000여대에 달한다. 현대차는 연간 2000여대 규모로 발생하는 CNG 버스 대체 수요를 수소전기버스로 교체할 계획이다.
현대차는 3세대 수소전기버스를 2018년 평창올림픽 대회 지원 차량으로 운행 등을 위해 올해 말 목표로 개발 중이다. 자체 기술로 개발한 1세대 수소전기버스는 2006년부터 시범운행을 시작해 여수엑스포 등 국제행사를 지원했다. 2세대 수소전기버스는 지난해부터 광주 울산 등 지방자치단체에서 활용 중이다.

정부는 전국 CNG 충전 200여곳에 수소충전시설을 병행 설치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전국의 CNG 충전소를 수소충전소로 활용하면 사각지대를 줄일 수 있다"며 "CNG 충전소가 설치 단계부터 안전성이 검증됐기 때문에 수소충전소 안정성도 확보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수소전기버스는 세단이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형태의 수소전기차에 비해 두 배 이상의 부품이 필요하기 때문에 보급 확대는 관련 부품산업의 성장으로 이어지게 된다"고 설명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