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美 국무부 장관, 대북 제재 설득 위해 중국行

최종수정 2016.01.25 11:35 기사입력 2016.01.25 11:3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존 캐리 미국 국무부 장관이 라오스를 시작으로 중국 방문까지 이어지는 아시아 순방을 24일(현지시간) 시작했다.

캐리 장관은 26일 중국을 방문해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과 왕위(王毅) 외무부장을 만나 북한 수소탄 핵실험(4차 핵실험) 제재를 협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국무부 고위 관계자를 인용, "캐리 장관은 중국이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새로운 제재에 동참토록 설득할 것"이라며 "북 핵ㆍ미사일 프로그램을 지속할 수 없도록 북한의 후원국인 중국에 요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북한이 중국이 반대하는 핵실험을 강행했지만 중국과 북한간의 대화가 단절된 것은 아니라고 판단한다"며 "중국 측은 과거 북한과의 관계를 고려한 다양한 설득안을 모색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중국 측은 캐리 장관의 방문에 대해 이렇다 할 답변을 내지 않았다. 다만 중국은 최근 북한과의 관계가 틀어진 것은 미국이며 중국이 혼자서 북한의 핵 프로그램을 포기하도록 설득하기는 어렵다고 밝힌 바 있다.
앞서 일본 교도(共同)통신은 지난 22일 워싱턴 소식통을 인용, 대(對)북 석유 수출 금지ㆍ북한산 광물 자원 수입 금지ㆍ북한 유일의 국적항공사인 고려항공의 영공 통과 거부 등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제재 결의 초안에서 거론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