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 2016년형 올레드 TV 출시…음향2배·HDR호환성↑

최종수정 2016.03.16 10:00 기사입력 2016.03.16 10:00

댓글쓰기

▲LG 모델이 16일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5LG 울트라 올레드 TV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왼쪽부터 차례로 55형 곡면 울트라 올레드 TV C6, 평면 55형 울트라 올레드 B6, E6 시리즈.(제공=LG전자)

▲LG 모델이 16일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5LG 울트라 올레드 TV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왼쪽부터 차례로 55형 곡면 울트라 올레드 TV C6, 평면 55형 울트라 올레드 B6, E6 시리즈.(제공=LG전자)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LG전자 의 2016년형 올레드 TV가 출시됐다. 고명암비(HDR) 영상 호환성과 음향을 높였고 웹 OS 3.0으로 사용자 편의성을 강화했다. 신제품 구입 시 최대 90만원의 캐시백 혜택도 제공한다.

LG전자는 16일 울트라 올레드 TV 신제품 3종(B6, C6, E6)을 출시했다. 올레드 TV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을 적용해 더욱 선명하고 자연에 가까운 화질을 표현한다. 백라이트가 필요 없어 LCD TV보다 더욱 얇은 화면 TV 두께도 장점이다.

이번 신제품은 기존에 지원해왔던 HDR 규격인 'HDR10'에 더해 돌비비전'도 지원해 더욱 많은 종류의 고화질 영상을 자유롭게 볼 수 있게 했다. 돌비비전은 워너브라더스, 유니버셜, 넷플릭스, MGM 등 대형 할리우드 영상 제작 업체들이 채택한 HDR 제작 방식이다. HDR 기술로 촬영된 영상은 명암비를 높여 불야성을 이룬 도심의 야경 등 어두운 장면도 직접 눈으로 보듯 선명하게 표현한다.

스피커의 사운드 출력도 기존 올레드 TV(20W)보다 2배 이상 높여 입체감과 임장감을 강화했다. E6시리즈와 C6시리즈는 고음과 중저음을 담당하는 스피커가 4개 장착돼 음향의 E6시리즈의 경우 2개의 우퍼가 장착된 2.2채널의 40W 스피커가 내장됐다. 전 제품군에 세계적 오디오 명가 '하만카돈'과 함께 개발한 기술이 적용됐다.

웹 OS 3.0이 적용된 점도 달라진 점이다. 별도의 선을 연결하지 않고 TV앱을 통해 스마트폰 화면과 연결할 수 있는 '스마트 쉐어'기능과 골프 경기 등 보다 크게 보고 싶은 장면 시청 시 최대 5배까지 영상을 확대해주는 '매직줌'기능을 지원한다.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인 넷플릭스를 앱으로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넷플릭스 앱' , 다양한 채널을 무료로 시청할 수 있는 '채널플러스', 선호 채널을 고려해 맞춤형으로 VOD를 소개해주는 '마이컨텐츠'서비스도 지원한다.
백라이트가 필요 없는 올레드 TV의 장점을 살려 디자인도 강화했다. 0.2cm에 화면 테두리(베젤)에 B6시리즈와 C6시리즈의 가장 얇은 부분의 두께는 0.4cm다. E6시리즈는 TV 뒤편을 강화유리로 마감했다. C6시리즈는 TV 2대를 붙여 32:9화면비의 100인치 대형 TV처럼 활용할 수 있는 '트윈 TV'기능을 지원한다.

LG전자는 울트라 올레드 TV 신제품 출시에 맞춰 다양한 프로모션으로 올레드 TV 대중화에 속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65형 가운데 가장 먼저 출시되는 E6 시리즈는 50만 원의 캐시백을 적용해 890만 원에 판매된다. 55형 C6 시리즈와 E6 시리즈를 구매하는 고객은 캐시백 30만 원 혜택을 적용받아 각각 440만원과 490만 원에 구매할 수 있다. 트윈TV를 즐기기 위해 55형 곡면 울트라 올레드 C6 2대를 한 번에 구입하는 고객은 영상 분배기를 무료로 받을 수 있으며 90만 원의 캐시백 혜택을 제공받는다.

허재철 LG전자 한국HE마케팅FD 상무는 "차원이 다른 올레드만의 화질과 디자인으로 프리미엄 TV의 진정한 가치를 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